강정마을회 "서귀포경찰서, 편파 수사 공개 사과하라"
상태바
강정마을회 "서귀포경찰서, 편파 수사 공개 사과하라"
  • 문춘자 기자
  • 승인 2013.09.3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회와 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 대책위원회, 제주해군기지건설 저지를 위한 전국대책회의는 30일 "서귀포경찰서는 편파적인 수사에 대해 공개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서귀포경찰서는 폭행·상해사건을 접수하고도 불공정한 태도로 수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들은 "최근 강정마을에 투입된 공권력이 상식에 반해 편파적으로 법의 잣대를 적용하는 사례들이 늘어나 강정마을 내 갈등을 확대하고 주민들의 상처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며 지적했다.

이들은 "지난 16일 술에 취한 공사장 인부가 기지사업단 입구에서 성직자의 제의를 일부러 흙탕물에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는데 경찰은 이를 중재하기는커녕 항의하는 성직자와 신도들을 공사를 방해한다며 고착했다"며 "그 과정에서 과도한 위력으로 여신도 한 명을 압착했으며 그 여신도는 생명의 위협을 느껴 물었다는 이유로 연행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해당 여신도는 압착과정에서 온 몸에 5~6 군데의 심한 멍이 들만큼 물리적 상해를 당했는데 이에 대해 경찰은 일언반구도 없었다"고 비난했다.

또한 이들은 "지난 18일 공사장 정문 미사천막에서 지나던 행인에게 천주교 여신도 한 사람이 제주해군기지를 반대한다는 이유로 극심한 육체적 폭행을 당하는 사건도 있었다"면서 "그 여신도는 정신적 후유증으로 지금도 제주대학병원 정신병동에 입원 중"이라라고 피력했다.

그러며서 이들은 "그러나 경찰은 사건에 대해 신고를 받고 출동했음에도 폭행범에 대한 어떠한 사법처리도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지난 25일에는 강정주민 한 명이 공사장 정문 앞에서 현장 인부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은 피해자가 술을 마셨다는 말을 듣자마자 폭행사건에 대한 조사를 제쳐두고 피해자의 음주검사에만 혈안이 돼 구급차에 실려 후송된 제주시 소재 병원까지 쫒아와 음주측정을 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폭행범을 검거하거나 조사하기에 앞서 피해자의 음주여부에만 초점을 맞춰 수사를 했다"며 "음주운전을 한 것도 아닌 피해자의 음주사실을 폭행당한 사실보다 우선해 문제 삼는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들은 "제주해군기지 사업단은 강정마을 찬성주민을 고용해 공사장 입구에서 차량 출입을 관리하는 업무를 맡김으로써 마을 내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며 "사업초기에도 해군은 찬성 측 주민들을 앞장세워 공사를 함으로써 주민들 간의 갈등을 유발한 바 있는데 최근 와서 과거의 병폐가 재연되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제주해군기지사업단은 공사장 정문에 강정주민을 배치해 지역주민 간에 갈등조장을 일으키는 파렴치한 행위를 즉각 멈출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제주투데이>

<문춘자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