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박도현 인권실현 위원회 "제주도의회, 해군기지 부실감독 철저 감사 기대"
상태바
송강호·박도현 인권실현 위원회 "제주도의회, 해군기지 부실감독 철저 감사 기대"
  • 강한성 기자
  • 승인 2013.10.07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가 제주도의 해군기지 공사 부실감독에 대해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송강호·박도현 인권실현 위원회(이하 인권실현위)는 7일 철저한 감사 실시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이날 오후 제주해군기지 공사 관련 제주도의 부실감독 등에 대한 행정사무조사 실시 청원을 심사, 행정사무조사 대신 사업 전반에 대한 점검을 위해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인권실현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행정사무조사든 행정사무감사든 그 형식은 중요하지 않다고 본다”면서 “중요한 점은 제주도의 부실감독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 추궁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권실현위는 “그 점에서 제주도의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제주도의 부실감독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추궁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길 간곡히 부탁 한다”고 당부했다.

인권실현위는 “제주도의회의 행정사무감사 과정을 주의 깊게 지켜볼 것”이라며 “감사 결과에 따라 우리의 활동 방향과 내용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권실현위는 해군기지 해상 공사를 감시하기 위해 카약을 타고 현장에 들어갔다가 공사 방해 혐의로 연행, 구속된 송강호 박사와 박도현 수사의 석방을 촉구하기 위해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 7월 1일 해경에 해군기지 불법 공사를 신고, 증거 인멸을 막기 위한 채증을 여러 차례 요구했지만 해경이 이를 무시하자 불법 공사현장을 직접 촬영하기 위해 해상 공사 현장에 진입했다.

인권실현위는 해경이 이들을 업무방해죄로 체포한 것은 명백한 인권유린으로 규정, 진상 규명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인권실현위 참여 시민사회단체는 다음과 같다.

▲개척자들 ▲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제주지회(준) ▲생명평화의 섬 제주를 꿈꾸는 예수네트워크 ▲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평화인권연대 ▲천주교 예수회 사회사도직위원회 ▲천주교 제주교구 평화의 섬 특별위원회 ▲평화를 위한 그리스도인 모임 ▲한국기독교 장로회 제주노회 정의평화위원회 ▲Save Our Seas 해양환경감시단.<제주투데이>

<강한성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