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기철 해군참모총장 공식 사과하면 대화"
상태바
"황기철 해군참모총장 공식 사과하면 대화"
  • 문춘자 기자
  • 승인 2013.11.08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균 강정마을회장, 8일 해군참모총장에 공개서한 발송

강동균 제주 강정마을회장은 8일 해군참모총장의 공식 사과와 해군기지사업 관련 사법처리 결과에 대한 사면조치를 제안했다.

강 회장은 이날 황기철 해군참모총장께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해군 측이 일방적으로 약속을 파기하거나 이행하지 않은 측면들로 인해 해군과 강정마을회는 현재 기본적인 신뢰가 완전히 깨어져 있는 상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강 회장은 "제주해군기지(민군 복합형 관광미항) 건설문제의 가장 큰 원인은 사업 결정초기에 이해 당사자인 주민들에게 사전정보제공의 의무를 방기한 채 일부주민들만의 의사결정을 통해 사업을 결정했기 때문"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 회장은 "황기철 총장께서 강정마을 주민들과 허심탄회한 대화의 장을 마련하려고 하신다면 제주해군기지 사업 결정과정에서의 주민의견수렴절차 미흡과 김성찬 전전임 해군참모총장의 약속 불이행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가 우선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회장은 "강정마을회는 황기철 해군참모총장께서 공식적인 사과를 하신다면 기꺼이 대화에 나설 것"이라며 "공식적인 사과 없이는 제주해군기지 갈등문제에 대한 어떠한 대화도 없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황기철 해군참모총장께서 진솔한 대화가 성립하려면 자유인의 신분으로 참여하는 대화의 장이 열려야 할 것"이라고 했다.

강 회장은 "당초 제주해군기지 건설 결정을 할 당시 군관사 문제는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강정마을은 절대보전지역으로 중복 지정돼 보호되는 지역에 진입도로를 건설하는 문제는 본질적으로 무모한 결정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강 회장은 "군관사 건립과 진입도로 건설문제만 국한해 언론이 제한 없이 참여하는 완전 공개대화를 한다면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며 조건을 제시했다.

강 회장은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정부와 해군이 이해당사자인 강정주민들에게 사전에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유치여부에 대해 묻지 않은 책임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강 회장은 해군은 주민설명회장에서 토지강제수용과 주민동의 없는 공사착공은 결코 없을 것이라는 공언을 위배한 것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강 회장은 제주해군기지 건설 관련한 모든 기소를 취하하고 구속자 전원 석방과 현재까지 누적된 모든 사법처리 결과들에 대해 사면조치 할 것을 주문했다.

강 회장은 황기철 해군참모총장에게 전하는 공개서한을 이날 발송했다.<제주투데이>

<문춘자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