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강정인권위 "우근민 지사, 외부사람 운운 발언 공식 사과하라"
상태바
제주 강정인권위 "우근민 지사, 외부사람 운운 발언 공식 사과하라"
  • 문춘자 기자
  • 승인 2013.11.2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근민 제주도지사가 21일 제주해군기지 건설에 따른 강정마을 갈등 해결 문제와 관련해 "외부 사람들이 지키고 있는 한 중앙정부에 건의하기가 어렵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제주 강정인권위원회는 22일 성명을 내고 "우 지사는 외부사람 운운 발언을 공식 사과하고 강정인권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어 강정인권위원회는  "이는 이주민과 토착민으로 제주도민을 편가르기 하는 사고방식을 드러내며 제주도민의 인권보장이라는 도지사의 기본 사명을 외면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우 지사의 발언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강정인권위원회는 "우근민 지사가 말한 외부사람은 강정마을에 거주하고 있는 평화활동가들"이라며 "그들 중 상당수는 제주의 매력에 빠져 주민등록지도 제주로 옮기고 강정마을에 거주하게 된 소위 이주민인 제주도민"이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강정인권위원회는 "우 지사의 말은 강정문제에 관한 한 이주민인 제주도민에 대해서는 인권 보장에 관심을 갖지 않겠다는 선언이나 다름없다"면서 "토착민인 제주도민이라도 이주민과 함께 한다면 역시 인권보장의 대상에서 제외시키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강정인권위원회는 "이주민인 제주도민이 중앙정부의 정책에 저항하게 되면 우 지사는 그들의 인권을 외면할 것이 틀림없다"며 "그들과 연대하는 토착민인 제주도민의 인권 역시 외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정인권위원회는 "중앙정부의 정책에 저항하는 제주도민은 모두 인권의 사각지대에 놓이게 될 것"이라며 "오직 중앙정부의 정책에 순응하는 제주도민만이 우근민 지사의 관심대상이 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강정인권위원회는 "제주사회를 통합할 책임이 있는 도지사가 외부사람 운운하면서 제주도민을 이주민과 토착민으로 편가르기 하는 식으로 나온다면 어떻게 제주사회가 통합될 수 있을 것이냐"며 "강정인권침해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조치를 즉각 취하고 제주도민을 편가르기 하는 외부사람 운운 발언을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제주투데이>

<문춘자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