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제주4·3 왜곡 한국사 교과서 승인 취소하라"
상태바
"교육부, 제주4·3 왜곡 한국사 교과서 승인 취소하라"
  • 문춘자 기자
  • 승인 2013.12.1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창일·김우남·김재윤 의원, 교학사 수정안 제주4·3 왜곡 주장

▲ 사진 왼쪽부터 강창일·김우남·김재윤 의원.

교육부가 제주4·3사건 왜곡 논란을 빚고 있는 한국사 교과서를 최종 승인한 가운데 강창일 의원 등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이 승인 취소와  폐기를 촉구했다.

강창일·김우남·김재윤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교육부는 귀와 눈을 막은 채 또다시 우리 제주도민 사회를 우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들 의원들은 "수정명령도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교과서에 대해 최종 승인한 교육부는 의혹을 깨끗이 하려는 노력보다는 진실을 감추려는 ‘장두노미(藏頭露尾)’ 모습을 보여 도민들은 분노를 넘어 기가 막힐 뿐"이라고 성토했다.

이들 의원들은 "제주 4·3사건은 1947년 3월 1일 제주읍 관덕정 마당에서 '3·1절 28돌 기념집회’에 참석한 시위 군중을 향해 경찰이 총을 발포한 것이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제주 4·3사건 진상보고서에 명시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 의원들은 "그러나 편향성 논란을 빚은 교학사의 수정안 내용을 살펴보면 당초 '1948년 5·10 총선거가 결정됐다. 제주도에서는 4월3일 남로당 주도로 총선거에 반대하는 봉기를 일으켜 경찰서와 공공기관을 습격했다. 사건을 수습하는 과정에서는 무고한 양민의 희생도 초래됐다'고 서술했다"고 지적했다.

이들 의원들은 "수정·보완된 내용에는 경찰과 우익 인사가 살해당했다는 부분을 추가해 민간인 희생자와 군인·경찰 희생자 수를 동등하게 표현해 정부의 공식적인 정의를 담고 있는 제주 4·3특별법과 제주 4·3 진상보고서를 부정하고 왜곡했다"고 비판했다.

이들 의원들은  "제주 4·3 사건이 단순히 공산반란, 공산폭동이 아니라 국가 권력이 민간인을 집단학살한 사건으로 문명사회의 기본원칙 마저 무시됐던 잔인한 사건"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들 의원들은 "교육부 장관은 뻔뻔스럽게도 이번 최종 승인에 대해 '완전히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이번 최종 승인된 교과서들이 바람직한 한국사 교육에 기여할 것'라고 말해 편향되고, 왜곡된 역사인식을 만천하에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이들 의원들은 "64년 전 국가 권력이 무자비하게 인간 존엄성을 해한 일에 회개는 커녕 또 다시 이념과 사상으로 정죄해 진실을 감추는 길은 현 정부에 대한 더 큰 불신으로 이어짐을 명심해 즉각 교과서 수정안 최종 승인 취소와 함께 즉각 폐기 하라"고 요구했다.<제주투데이>

<문춘자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