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근민 제주도지사 긴 장고 안개 걷힌다
상태바
우근민 제주도지사 긴 장고 안개 걷힌다
  •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4.05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출마 선언 원희룡 손?…제주정가 우근민 ‘러브콜‘?

▲ 우근민 제주도지사(좌),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우)
새누리당 경선불참을 선언한 후 거취문제로 긴 숙고에 들어간 우지사에게 장고의 안개가 곧 걷힐 것으로 보인다.

지방선거가 6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우근민 제주도지사가 어떠한 입장발표도 밝히지 않고 있어서 그의 결정에 제주정가의 눈은 집중되지 않을 수 없다.

이에 우지사는 지난 4일 밤늦게 시내 모처에서 열린 측근 긴급회동에서 불출마를 선언하고,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의 손을 잡기로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로써 오는 6·4 도지사 선거는 새누리당 후보와 새정치민주연합 후보와의 양자대결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짙어졌다.

이에 앞서 우지사는 같은날 오후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와 첫 회동을 가졌다.

이는 새누리당 경선불참 선언한 후 정치적 거취를 놓고 장고에 들어간 우지사와 첫 만남이라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었다.

이날 두 사람은 배석자 없이 40여 분간 제주도지사실에서 단둘이 대화를 나눴다.

한편 오는 7일 입장표명을 할 것으로 예견되는 가운데 우지사가 불출마 입장을 표명한 이후에는 우지사의 도움이 필요한 후보들의 러브콜 더욱 거세 질 것으로 보인다.

우지사의 그 동안 잘 다져온 조직뿐만 아니라 선거 노하우는 어느 후보에게나 절실한 구원군이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경선 불출마 선언한 이후 우지사는 현직 지사로서 도정에 전념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또 최근에는 이번 선거에 출마하는 여야 후보들까지 만나서 폭넓은 의견을 나눠왔다.

우여곡절 끝에 지금까지 달려온 그의 모습.

많은 도민들은 명예롭게 자리를 마감하는 민선 5기 제주특별자치도 도지사를 기대하고 있을지 모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