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우 "우지사 차라리 나를 지지하라"
상태바
박진우 "우지사 차라리 나를 지지하라"
  •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4.0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진우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제주도지사에 출마하는 박진우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7일 제주에서 벌어지는 선거의 이합집산 형태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우지사는 차리리 본인을 지지하라"며 " 과의 우지사 선거 1등 공신이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관선때부터 지금까지 불목 진일 없고 고계추동문선배와의 불화도 수차례 걸쳐 화해를 추진했었다"며 "지금 제주도가 필요한건 도민화합인데 또하나의 세력으로 제주도 분열을 조장하려면 차라리 나를 밀어 당선시켜 도민화합에 앞장서게 하라"고 당부했다.

박 예비후보는 차제에 김우남후보에게도 한마디를 전하며 "도민사회가 김의원을 명망있는 인물로 보고 있고 농수산전문가로서 중앙에서도 대단한 인물로 평가되고 있는 만큼 지금상황을 잘 판단하기 바란다"며 "의원직까지 잃지 않았으면 하는게 도민들 마음이다. 초기에 선두를 달리다 원희룡후보 출현으로 지금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들 신세가 말이 아니다며 이 모든건 신구범후보의 초법적 발상에 의해 이뤄진 일로서 원희룡전의원이 출마하면 불출마하겠다고 하다가 막상 출마하니 발언소멸시효법 적용은 어느 나라 법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그는 "도민화합을 위해서도 우지사가 불출마하면 신전지사도 불출마 선언하는 것이 역사의 순리이고 그렇게도 하고 싶으면 우지사와 화해하고 도민대표라고 주장하라"고 꼬집었다

한편 박후보는 국회회관에서 후보 면접시 후보탈락에 관해 질문이 있자 우리 새정치연합측에서는 뇌물수수로 중형받았던 분도 탈락시킬 것이냐며 경선흥행을 위해 전국37명 모두 참여하여 새정치이미지를 꾀할때라고 소신을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