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지사 후보 ‘합의추대설’
상태바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지사 후보 ‘합의추대설’
  • 강민지 기자
  • 승인 2014.04.2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침몰로 수면 밑으로 가라앉았던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지사 후보 선출 방식이 합의추대 형태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당에 따르면 어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제주도지사 후보 경선 등록을 진행한 결과 고희범 전 한겨레신문 사장·김우남 국회의원·신구범 전 제주도지사 등 3명 모두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새정치민주연합은 도민 관심을 모으기 위해 당원과 일반 도민이 50%씩 참여하는 '국민참여경선'으로 제주도지사 후보를 결정한다는 계획이었다.

또한 다음달 초 서귀포시와 제주시에서 선거인단 투표를 거쳐 최종 후보를 선출키로 했었다.

하지만 세월호 침몰사고로 경선에 관한 분위기가 달라졌다. 전국적으로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선거인단을 모집하면서까지 경선을 치를 경우 오히려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후보자간 합의추대 방식으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지방선거를 40여일 앞둔 상황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지사 후보경선 방식 '합의추대'로 변경되면서 향후 어떻게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모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