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범 “깨끗하고 정책중심의 선거 치룰터“
상태바
신구범 “깨끗하고 정책중심의 선거 치룰터“
  •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4.2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기자회견서 , "제주의 자존 세울 수 있는 리더십 강조”

▲ 24일 신구범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지사 후보가 24일 오전 제주도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6.4지방선거에 반드시 선거혁명을 이뤄 그동안 잘못된 선거문화가 만들어낸 ‘병든 공동체 제주도’를 치유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신구범 제주도지사 후보는 24일 오전 11시 새정치민주연합제주도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존과 번영, 통합의 100만 새 제주시대를 열기 위해 도민과 당원 여러분과 명령을 완수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신 후보는 "도민과 당, 당원에 고맙고 특히 후보 합의 추대 과정에서 김우남 국회의원과 고희범 전 민주당 제주도당위원장이 보여준 선당후사의 결단과 김재윤·오수용 도당위원장의 인내와 관용에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시 한번 제게 새정치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며 새누리당 원희룡 후보가 약속했듯 본인 또한 선거혁명을 이뤄내 그동안 잘못된 선거문화가 만들어낸 제주를 치유하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새누리당 원희룡 후보와 깨끗하고 당당한 선거경쟁, 정책선거로 맞붙게 된 것은 저에게는 개인적으로도 큰 기쁨이자 행운”이라며 정책선거에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진 기자들의 합의추대 과정에 대한 질문과 관련 “개인적으로는 말씀드릴 수 있지만 상대가 있었기 때문에 상대의 인격과 협의 내용은 지켜주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면서 “먼지가 가라앉기 전에는 사물을 알 수 없다. 먼지가 가라앉고 나면 잘 알게 될 것”이라고 답을 회피했다.

또 고충석 전 총장이 새정치․새인물영입위원장을 사퇴하면서 ‘밀실 야합’이라고 합의 추대 과정을 비판한 데 대해서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고 전 총장의 밀실야합 발언에 대해 “황당무개한 사람이나 할 소리”라면서 “한때 내일포럼에서 도지사 후보로 거론됐던 분으로서 자중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앞으로 선거운동의 방향에 대해 그는“현재 세월호 참사로 인해 선거운동을 자제하고 있지만 여유를 가지고 준비를 하고 있다”며 “준비된 정책을 가지고 정책의 주최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며, 새정치민주연합 지도세력과 당원들이 간절히 바라는 선거혁명을 통해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