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범 "용단의 뜻 진중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
상태바
신구범 "용단의 뜻 진중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
  •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5.0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구범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지사 후보는 고희범 전 민주당 도당 위원장과 김우남 국회의원에게 "용단의 뜻과 겸손하고 진중한 마음을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신 예비후보는 2일 성명서를 통해 "고희범 전 도당위원장이 자신을 지지를 선언하는 입장 표명을 해준것에 대해 제주에 대한 사랑이 듬뿍 묻어나고  그 뜻을 펼치고자 오랜 세월 노력한 땀이 베어져 있음을 느낄수 있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신 예비후보는 "그럼에도 고 전 도당위원장은 그 뜻을 잠시 접는 ‘선당후사’의 고뇌에 찬 입장표명을 했다. 우리는 이러한 고 전 도당위원장의 입장표명을 겸손하고 고마운 마음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에 그는 "억울한 사람이 한 사람도 없는, 도민이 주인이 되는 제주시대’를 이루고자 하는 고 전 도당위원장의 뜻을 매우 진중하게 수용하며, 잠시 접은 그 뜻의 펼침을 대신 이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도정이 바로서야 제주가 산다.’는 제주와 시대의 준엄한 명령을 받들겠다며 출마선언을 했던 김우남 의원이 합의추대 과정에서 보여준 통 큰 결단에 신 예비후보는 승리로써 그에 보답할 것이라는 마음을 다지고 있다"고 말했다.

" 신 예비후보는 ‘아름다운 추대’를 위하여 보여준 두 분의 용단에 경의를 표하며, 아울러 ‘고희범 도지사, 김우남 도지사, 신구범 도지사’가 함께 도정을 이끌어 간다는 인식에서 두 분의 정책과 생각을 존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