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원희룡, 사법연수원 시절 사건 해명해야"
상태바
새정치연합 "원희룡, 사법연수원 시절 사건 해명해야"
  •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5.08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당은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의 사법연수원시절 당시 언론에 보도됐던 사건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새정치연합 제주도당은 8일 논평을 내고 사법연수원시설 노상방뇨를 하다 이를 나무라는 아버지뻘 어른을 집단폭행하고 연행된 파출소에서 '우리 사법연수원생들을 우습게 보느냐"며 기물까지 파손했다는 언론보도 내용이 도민들 사이에 회자 되고 있다"며 이 같은 언론보도 내용에 대해 해명을 해야한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 제주도당은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는 가히 패륜적 범죄이자 특권의식에 사로잡힌 안하무인적인 오만으로 도지사가 후보로 가져야 할 기본적 도덕성마저 상실한 행위"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또한 이와 관련해 오마이뉴스 기사는 원희룡 후보가 사법연수원생 시절에 서울 '미아리텍사스에 갔다가 주민을 폭행하는 등의 이유로 폭력행위 등 처벌법위반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사실 때문에 검사로 임용될 때 상당히 애를 먹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 원희룡 후보는 이러한 언론보도 내용들에 대해 한 점 의혹이 없이 구체적 해명을 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