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창식 “학교안전 기본을 부터”
상태바
양창식 “학교안전 기본을 부터”
  •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5.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창식 제주도교육감 예비후보
제주도교육감 후보 양창식 예비후보는 12일 "학교 안전사고율 전국1위의 안전불감증을 보건인턴채용 확대로 풀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양 예비후보는 "학교의 안전에 대해 기본에 충실한 정책이 필요한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은 부족한 보건교사의 역할을 보건교사인턴채용을 확대해서 현실성 있게 풀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 전국 17개 지역별 학생수 대비 학교안전사고 비율이 2.4%이며 한해 2067건이 발생한 것은 부끄러운 안전불감증에서 기인한 것.”이라며 “ 학생들이 방과후 학교생활 등으로 학교에서 생활하는 시간은 늘어나고 대부분의 생활을 학교에서 하고 있는 현실에서 안전사고 위험은 상존하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확실한 방안이 필요하다.”며 안전에 대한 개선의지를 피력했다.

양 예비후보는 “ 현재 도내 학교의 보건교사는 187개교 중에서 94명으로 92개교에만 배치되어 있으며 나머지 학교들은 순회보건교사나 보건인턴을 활용하고 있지만 열악한 곳은 체육교사가 보건교사 역할을 대신하고 있는 실정이라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교사 정원의 문제로 어려움이 있다면 현실적인 대책을 세워야 하는데 가장 현실적인 대책으로는 보건인턴 채용을 해서라도 학생들의 안전에 대해 불안해 하는 일은 막아야 할 것.”이라고 안전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표명했다.

양 예비후보는 “ 특히 초등학교의 경우는 전체 110개 학교 중에서 35개 학교에만 보건교사가 배치되어 75개 학교는 안전사고에 초기 대응하는 것이 늦어지고,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아이들에게 넘겨지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1차적으로 보건실이 마련된 학교들은 보건인턴을 채용해 1차적으로 안전을 담당할 수 있게 하고 나머지 학교들도 보건인턴 채용을 확대해 현실성 있는 학교안전, 기본에 충실한 학교안전을 만들어가겠다.”며 안전한 학교의 기본에 충실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양 예비후보는 이어 “ 사고가 발생한 후에 대응하기보다는 사전에 예방이 중요하므로 학교시설물은 물론 학교의 놀이기구와 학습도구에 이르기까지 안전과 관련된 부분은 소중한 내 아이가 사용하게 된다는 마음으로 점검을 하도록 해 미연에 방비하는 학교안전이 되도록 하겠다.”며 세심한 학교안전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