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훈 '초등학교 때부터 진로·직업 프로그램 도입'
상태바
부광훈 '초등학교 때부터 진로·직업 프로그램 도입'
  • 김승지 기자
  • 승인 2014.05.22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교육의원 선거 제1선거구(일도아라·화북·삼양·봉개동, 조천읍, 구좌읍, 우도면)에 출마하는 부광훈 후보가 어릴 때부터 진로교육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부 후보는 학생들은 수많은 꿈을 가지고 있다. 그렇지만 학생들은 자신이 지닌 꿈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지 의문이다. 학생들이 지닌 꿈이 어떠한지에 대한 정보제공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다양한 진로탐색은 어릴 때부터 하는 게 좋다. 어릴 때부터 다양한 직업에 대한 정보와 역할을 알 수 있는 기회를 줘야 한다. 때문에 진로탐색을 초등학교 때부터 활발하게 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부 후보는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제주진로진학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나 진로보다는 진학에 초점이 맞춰졌다는 생각이 든다. 이를 제대로 구축해 진로와 진학을 제대로 구현하도록 교육청에 강력하게 요청하겠다고 강조했다.

부 후보는 초등학교 학생들이 진로에 대한 꿈을 키우도록 도움을 주고, 중학교부터는 보다 체계적인 프로그램이 도입돼야 한다. 올해는 제주도내 중학교에 전면적인 자유학기제가 시행됨으로써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자유학기제를 아일랜드의 전환학기제처럼 진로와 연계되도록 하는 방안 연구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