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호형 "어르신 복지 확실하게 두배"
상태바
박호형 "어르신 복지 확실하게 두배"
  •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5.26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출정식 갖고 바닥표심 잡기 총력

박호형 후보는 25일 출정식을 갖고 주말 세몰이로 표심을 집중공략했다
박호형 도의원 후보(일도2동 갑, 새정치민주연합)는 “어르신 복지와 청소년 문제 해결, 지역상권 활성화 만큼은 확실하게 챙기겠다”며 주말 세몰이로, 표심을 집중 공략하고 나섰다.

박 후보는 25일 오후 6시 비오는 날씨속에 신구범 도지사 후보와 국회 김우남 의원, 오수용 새정치민주연합 도당 위원장을 비롯한 많은 지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출정식을 갖고 “하늘은 국민(동민)이요, 땅은 박호형”이라며 “신의를 지키는 정치, 국민을 무서워 하는 정치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박 후보는 “가난과 장애라는 역경을 딛고, 오뚜기처럼 우뚝 일어나 유권자 여러분 앞에 당당히 섰다”며 “서민들의 눈물을 닦아주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포문을 열었다.

특히 박 후보는 “어르신들은 60~70년대 온갖 어려움에도 제주를, 대한민국을 일으켜 세운 분들”이라며 “이들 어르신들의 복지, 그중에서도 최소한 일자리만이라도 두배인 복지가 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박 후보는 또, “어려운 학생들에게 희망을 심어주는 게 정치인의 도리”라며 “장학사업을 통해 희망을 심어주고, 청소년 문제 해결, 지역상권 활성화 만큼은 확실하게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신구범 도지사 후보는 “박 후보의 정책을 곰곰이 살펴보니, 돌아오는 일도2동을 만들겠다는 정책이었다”고 전제, “도지사가 되면 생각이 같은 박 후보의 정책을 확실하게 밀겠다”고 약속했다.

오수용 새민련 도당 위원장은 “서민의 아픔을 모르는 도의원은 가짜 도의원”이라며 “가난과 장애를 이겨낸 박 후보가 진흙탕인 정치판에 뛰어든 것은 사회의 아픔을 치유하겠다는 일념에서다”라 추켜세웠다.

찬조연설에 나선 가정주부인 이경심씨(박후보의 대학 1년후보)는 “총학생회장 당시와 졸업후 학원 문제를 해결하는 모습에 있어, 박 후보는 본인이 옳다는 생각하는 일은 끝까지 밀고나가는 뚝심 있는 사람”이라며 “어떤 어려움 앞에서도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용기있고, 힘있는 후보”라고 소개했다.

이 씨는 또, “모든 사람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가능하게 만드는 것은 다름아닌 끈기와 용기”라며 “지금처럼 힘을 모아 끝까지 한발두발 앞으로 나아간다면, 7대3의 압승을 확신한다”고 역설했다.

박 후보는 27일에도 거리유세와 게릴라 유세를 통해 표밭훑기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