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훈 '영유아들이 잘 클 수있는 토대마련'
상태바
부광훈 '영유아들이 잘 클 수있는 토대마련'
  • 김승지 기자
  • 승인 2014.05.29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광훈 교육의원 제1선거구(일도2·아라·화북·삼양·봉개동, 조천읍, 구좌읍, 우도면) 후보가 대한민국과 제주도의 미래인 영유아들이 잘 클 수 있는 토대 강화를 제시했다.

부 후보는 29일 보도자료에서 “영유아를 둔 부모들은 잘 먹고 잘 돌봐주는 그런 어린이집을 원하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어린이집에 대한 지원 강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선은 부모들의 보육료 부담을 덜고 보육의 품질을 높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공공성이 강화된 어린이집을 늘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부 후보는 또 “공립어린이집 확대와 함께 기존에 있는 어린이집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돼야 한다. 특히 특색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어린이집은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등 학부모들이 원해서 찾아갈 수 있는 어린이집이 확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 후보는 “여성들이 아이를 마음껏 맡기고 일을 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 제주도내 직장들이 ‘직장어린이집’을 설립하는데 부담이 되지 않도록 행·재정적 지원이 이뤄지도록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 후보는 “제대로 된 어린이집은 좋은 보육교사를 갖추고 있지만 격무에 시달린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영유아를 돌보는 일은 쉽지 않기 때문에 질 좋은 보육을 할 자기계발 시간도 부족하다. 영유아들에게 웃음을 주기 위해서라도 보육교사 처우개선은 시급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