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당선인, 취임식 하지 않는다”
상태바
“원희룡 당선인, 취임식 하지 않는다”
  •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6.24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 절감 등 차원...7월1일 직원조회서 취임사 낭독으로 대신

원희룡 제주도지사 당선인 새도정준비위원회는 세월호 참사에 따른 국민적 애도 분위기 등을 감안해 오는 7월 1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취임식을 치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새도정준비위원회는 취임식 대신 7월 1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탐라홀(4층 대강당)에서 정례 직원조회를 이용, 원 당선인이 취임사를 낭독함으로써 새 도정의 기본방향과 정책취지를 밝히기로 했다.

새도정준비위원회는 취임식을 하지 않는 배경에는 낮은 자세로 도민을 섬기고, 취임식에 소요되는 비용이 결국 도민이 내는 세금인만큼 이를 절감하려는 당선인의 의지가 작용했다고 밝혔다.

또 수천명에게 초청장을 발송하는 등 취임식 준비에 따른 번잡함을 피하고, 취임식에 쏟는 행정력을 장마와 태풍 등 재해대비 준비로 돌림으로써 도민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는 새도정의 의지를 표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도정준비위원회는 취임식 취소에 따라 일반인 초청을 하지 않게 되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