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교육 실현을 위한 '교육혁명 전국대장정'
상태바
진보교육 실현을 위한 '교육혁명 전국대장정'
  • 김승지 기자
  • 승인 2014.08.1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혁명대장정제주조직위원회, 도교육청 기자실 11일 기자회견

제주교직원노동조합을 비롯 진보성향의 교육 시민단체들이 11일 3박 4일간의 진보교육실현과 대학공공성의 강화를 위한 교육혁명대장정을 시작했다.

2014 교육혁명대장정 제주조직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이날 오전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학구조조정반대-공공적대학체제개편 ▲입시폐지-대학평준화 ▲특권경쟁교육폐지-무상교육실현▲전교조법외노조철회-비정규직정규직화▲세월호 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위원회는 “진보교육감들이 지난 6월 선거에서 대거 당선됐다. 이는 새로운 교육에 대한 국민들의 여망과 염원이 얼마나 간절한지를 보여준다"며 "이에 따라 박근혜 정부의 서열화, 대학의 시장화를 가속화 하는 대학구조조정에 맞서야 함을 사회적으로 알려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정부는 우리 교육을 양극화 하고 불평등의 막장으로 끌고 갈 이러한 시도들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대학을 등급화 하고 시장화 하는 구조조정이 아니라 국립대와 정부책임형 사립대를 늘려 공공적 대학체제를 구축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그러면서 “특목고, 자사고 정책을 전면 재검토해 고교평준화체제를 바로 세우고, 일반고 중심으로 고교체제를 개편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원회는 또 “학교에서부터 노동기본권을 확고하게 보장하고 비정규직을 정규직화 해 노동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어 지난 4월 발생한 세월호 사건에 대해 “우리는 세월호 참사로 꽃다운 아이들을 떠나보냈다”며 “자본의 탐욕과 무능으로 빚어진 참사의 진상이 철저히 규명되고 엄정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년에 걸친 신자유주의 교육정책과 학교기업화라는 ‘자본 중심의 교육’의 질주를 멈추어야 한다”며 “공공성과 평등에 기초한 사람 중심의 교육이 꽃필 수 있도록 교육체제를 혁명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교육혁명은 먼 미래의 일이 아니라 국민과 함께 호흡하면서 성장하고 있다”며 “위원회는 모든 학생들이 균등한 교육적 권리를 마음껏 누리고 교육을 통해 성장하고 행복해질 수 있도록 우리교육의 개편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