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09-26 00:36 (일)
이석문 '특별교부금 사업 최소화'
상태바
이석문 '특별교부금 사업 최소화'
  • 김승지 기자
  • 승인 2014.09.01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교육감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특별교부금 사업(업무량 파악 등)관련 교육현장 부담을 최소화 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1일 오전 기획조정회의를 갖고 “지난달 27일 황우여 교육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제주도교육청이 서울시나 경기도교육청과 같은 규모의 특교사업을 할 수 없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교육부가 특별교부금 사업을 계속 늘리면 지역 시·도교육청은 자체 사업을 할 수 있는 여지가 좁아진다. 뿐만 아니라 2학기 자유학기제의 성공적 시행을 위해서도 특교사업에 따른 학교부담이 최소화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특교사업에 대한 업무량을 파악해 학교 현장이 부담되거나 반복되는 업무는 정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교육감은 이날 학교 현장으로 파급되는 공문을 심사숙고해 시행 줄 것과 원어민 보조교사 배치율 보도에 대한 적극 해명 및 추석 명절 밥상머리 교육을 적극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