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09-26 00:36 (일)
일곱 명의 작가가 만드는 특별한 판화전
상태바
일곱 명의 작가가 만드는 특별한 판화전
  • 김승지 기자
  • 승인 2014.09.0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립미술관 상설전시실, 오는 5일~10월12일까지

▲ 이하나 작.
일곱 명의 작가가 선사하는 특별한 판화전이 열린다.

제주도립미술관(관장 김연숙)은 오는 5일부터 10월 12일까지 올 가을 상시전시로 ‘다양성의 미술: 판화’전이 그것이다.

전시에서는 김민호, 김영훈, 김현주, 민경아, 방인희, 서인희, 이하나 작가가 나서 도구, 재료 및 기법들을 달리해 자신만의 독특한 작품 40여점을 선보인다.

▲ 김현주 작.

판화는 목판, 동판, 석판 등의 형태를 그리고 새긴 뒤 그 위에 잉크를 묻혀 종이, 천 등에 찍어낸 그림이다.

미술관 관계자는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가을의 문턱에 판화작업들을 만나러 미술관 산책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다양한 표현방식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어 판화장르를 이해하는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