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의 이색 마케팅 '화제'
상태바
제주유나이티드의 이색 마케팅 '화제'
  • 강지연
  • 승인 2014.09.1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유나이티드가 승리를 거두고 "Saturday night fever DJ PARTY"라는 컨셉으로 오후 10시까지 디제이 파티를 펼쳤다.
제주는 지난 6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4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K리그 통산 최초 전반전 4골 해트트릭에 1도움을 더한 박수창의 맹활약으로 전남에 6-2 대승을 거뒀다. K리그에서 한 선수가 전반에만 4골을 득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승리의 취한 8,170명의 관중들은 토요일 밤의 열기가 맴도는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승리의 리듬에 몸을 맡긴 채 축제의 분위기를 만끽했다. 제주는 이날 경기서 "Saturday night fever DJ PARTY"라는 컨셉으로 오후 10시까지 디제이 파티를 펼쳤다.

경기장 내에서 펼쳐진 DJ 파티는 K리그 역사상 최초의 이벤트였다. 국내 정상급 DJ Steve Wu와 제주 출신 DJ 찬이의 디제잉과 화려한 퍼포먼스가 이어졌으며 오늘의 선수로 선정된 오반석 선수를 비롯해 제주 선수들과 제주팬들이 함께 어우러져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었다.

전남전을 앞두고 DJ로 변신한 모습으로 경기 포스터 메인을 장식하며 많은 관심을 모았던 오반석 선수는 "반드시 이겨야 했던 전남을 꺾어서 기분이 정말 좋았다. 팬들과 함께 정말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 다음에도 좋은 기회가 있으면 반드시 팬들과 함께 호흡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