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진미네식당'
상태바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진미네식당'
  • 김승지 기자
  • 승인 2014.09.2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신라의 재능기부형 대표 사회공헌활동인 '맛있는 제주만들기' 프로젝트가 여섯 번째 결실을 맺었다.

이번 프로젝트의 여섯 번째 결실은 제주시 노형동 수덕 5로에 위치한 '진미네식당'이다. 진미네식당은 호텔신라로부터 △메뉴 조리법, △손님 응대 서비스, △주방 설비 등에 대해 재능기부를 받아 새로운 모습으로 25일 재탄생 했다.

진미네식당은 영업주 홍명효(여, 49세)씨가 남편과 함께 운영해 온 56㎡(17평) 규모의 영세한 동네식당이다.

1998년 남편이 실직한 후 자녀 학비 등 생계를 위해 남편과 함께 '진미네식당'을 열어 열심히 식당을 운영해 왔지만 일 평균 20명의 고객에 매출은 14만원을 넘지 못했다.

 2004년부터는 남편의 병환으로 거의 혼자서 식당을 운영하게 되었고, 그 때문에 팔과 손가락에 관절염을 얻었다. 이러한 가운데서도 계속되는 남편 병원비와 자녀들의 학비 등으로 인해 빌린 대출금의 이자라도 갚기 위해 아픈 몸을 이끌고 어렵게 식당 영업을 해오고 있었다.

호텔신라는 식당운영자 가족과의 면담과 주변상권 조사를 통해 6호점만의 차별화된 음식 메뉴를 개발해 노하우를 전수하고, 비좁았던 주방 공간을 확대하고 노후화된 시설물을 전면 교체하는 등 식당 환경도 대폭 개선했다.

또한, '진미정식'은 어머니가 집에서 만들어주신 음식에서 착안해 제주 토속음식인 돔베고기와 전복구이, 강된장, 묵은지 생선조림, 계란말이 등으로 구성했다.

돔베고기에는 엄나무를 넣고 삶아 비린 냄새를 제거했으며, 묵은지 생선조림용 조리 소스도 개발해 전수했다.

식당 내부에는 해산물의 신선도를 시각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수족관을 설치했으며, 테이블마다 내장형 가스도 설치했다.

진미네식당 운영자 홍명효씨는 "남편 건강이 안 좋아져서 혼자서 식당을 운영하면서 힘들고 고되어 그만 두고 싶은 마음이 컸었다"면서 "도청 등 도내 여러 기관에서 이렇게 큰 행운을 주셔서 감사한 마음 뿐이며 호텔신라 전문가들에게 배운 대로 열심히 식당을 운영하면서 이웃에게도 받은 사랑을 베푸는 삶을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라면세점 제주점 최광순 점장은 "이번 6호점이 저희 임직원의 맞춤형 재능기부를 통해 제주도를 대표하는 맛 집으로 발돋음 하시길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제주도민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