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농식품 가공기업 저리 대출’ 홍보
상태바
농협 ‘농식품 가공기업 저리 대출’ 홍보
  • 강지연
  • 승인 2014.09.2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농·축산물을 주원료로 사용하는 중소 가공업체 대상

NH농협은행 제주영업본부(본부장 김인)은 농식품 가공사업을 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늘리기 위해 26일부터 연말까지를 ‘농식품가공 중소기업 저리대출’ 집중 홍보기간으로 정하고 적극적인 마케팅을 전개하기로 했다.

도내 영업점에 현수막과 포스터를 부착하고, 직원들이 관내 농식품 가공업체에 전화 또는 방문해 자금 지원을 안내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에 나선다.

 ‘농식품가공 중소기업 저리대출’은 정부가 이자의 일부를 지원하는 정책자금으로 일반대출에 비해 금리가 낮아 기업에 매우 유리한 상품으로 9월 현재 대출 금리는 고정금리가 연 3%, 변동금리는 업체의 신용도에따라 최저 연 1~2% 대 수준까지 적용이 가능하다.

김인 본부장은 “농식품 가공업체들이 저리의 정책자금대출 대상이 되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몰라 혜택을 못 받는 경우가 많아 이를 더욱 적극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NH농협은행 제주영업본부가 홍보하고 있는 대출 상품
한편 ‘농식품가공 중소기업 저리대출’ 지원 대상은 국산 농·축산물을 주원료로 사용하는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이며 대기업은 제외된다. 농협은행 여신심사 결과 적정 신용등급 이상 산출되면 대출이 가능하고 대출기간은 운영자금은 2~3년 이내 일시상환, 시설자금의 경우 3년 거치 10년 원금균등분할상환 조건이다. 개보수자금은 5~10 이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