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향한 제주유나이티드, 홈에서 전북 우승 축포 없다
상태바
아시아 향한 제주유나이티드, 홈에서 전북 우승 축포 없다
  • 제주투데이
  • 승인 2014.11.06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진출 의지를 이어가고 있는 제주유나이티드(SK에너지 축구단)이 클래식 우승 마지막 고비를 앞둔 전북 현대 축포를 저지 한다.

 

제주는 8일 오후 4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과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4 35라운드 홈 경기를 앞두고 있다. 현재 승점 51점으로 4위인 제주에 남아 있는 경기는 단 4경기. ACL 진출 마지노선인 3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55)와 승점 5점 차인 만큼 더 이상 벌어져서는 안 된다. 지난 1일 포항과 맞대결에서 아쉽게 1-1로 비겼기에 더욱 다급해질 수밖에 없다.

 

이번 상대는 올 시즌 우승을 목전에 둔 강팀 전북이다. 전북은 단 1승만 거두면 클래식 우승을 자력으로 확정 짓기 때문에 제주를 몰아칠 것이다. 또한 두터운 선수층에 의한 전력차도 극복할 점이다. 제주도 올 시즌 강팀을 상대로 쉽게 무너지지 않은 저력을 선보인 만큼 전북전에서도 기대를 하고 있다. 올 시즌 전북과 3차례 맞대결에서 1승 1무 1패로 백중세다. 더불어 지난 4월 9일 홈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둔 좋은 기억이 있다. 또한 홈 팬들 앞에서 전북 우승 축제를 막으려는 의지도 선수들의 동기 부여를 끌어올리고 있다.

 

최근 물 오른 기량을 과시하고 있는 중원 사령관 윤빛가람을 중심으로 10골로 팀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드로겟, 빠르고 저돌적인 돌파가 돋보이는 황일수와 배일환 활약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전북 수비가 뒷 공간 커버에 약한 만큼 네 선수 활약이 승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 수비에 투지를 불어 넣고 있는 최철순이 경고 누적 3회 결장도 긍정적이다.

 

박경훈 감독은 전북전을 앞두고 “ACL 진출을 포기 할 상황은 아니다. 홈에서 3경기가 있기에 ACL 티켓 희망을 살리려면 최선을 다해 전북전을 맞이해야 한다”라고 승리 의지를 불태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