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본부 “군 관사 건립 철회, 어렵다”
상태바
해군본부 “군 관사 건립 철회, 어렵다”
  • 김태윤 기자
  • 승인 2014.11.16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입장 난처..강정마을 주민과 갈등 심화 우려

강정마을 내 군 관사 건립을 둘러 싼 갈등이 커지고 있다.

해군은 군 관사 건립을 철회해달라는 제주도의 의 요구에 난색을 표명했다. 해군은 “이미 공사가 시작된 군 관사 건립을 철회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힘들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또한 원희룡 도지사의 군 관사 건립 철회 요청에 대한 취지와 갈등을 봉합하려는 노력에는 이해할 수 있다고 하지만 이미 허가된 사안을 되돌리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미 착공 된 공사를 철회하기에는 국가 예산 문제 등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어 관사 건립 철회는 또 다른 문제들을 야기 시키기 때문에 수용하기 힘들다고 강조했다.

강정마을 내 해군 관사 건립을 둘러싼 제주도, 해군본부, 강정 마을회와의 미묘한 갈등 대립은 쉽게 정리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 여기에 최근 보수 언론까지 해군 관사 건립철회 반대 주장을 내 놓으면서 갈등의 폭은 점점 커질 전망이다.

또 해군기지 진상조사 추진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강정마을 주민들은 지난 11일 마을 임시총회에서 군 관사 건립 철회를 조건으로 해군기지 진상조사 추진을 받아들이기로 의견을 모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군 관사 건립 철회 요청에 대해 해군에서 공식적으로 입장을 전달 받은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