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원희룡-해군 수뇌부 비공개 면담
상태바
26일, 원희룡-해군 수뇌부 비공개 면담
  • 제주투데이
  • 승인 2015.01.26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호섭 참모차장-원희룡 지사 '군 관사' 협의

해군 수뇌부와 원희룡 제주지사가 강정 해군기지 '군관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비공개 면담을 가졌으나 큰 성과없이 끝났다.

해군본부 정호섭 참모차장(중장, 해사 34기)과 이병권 기획관리참모부장(소장, 해사 37기)은 26일 오후 1시 제주도청 집무실에서 원 지사와 만나 군 관사 문제에 대해 협의했다.

이날 면담은 해군본부가 지난주 금요일(23일) 제주도에 요청해 성사됐다. 면담은 해군 측이 원 지사와의 독대를 요청, 배석자 없이 비공개로 진행됐다.

군 관사는 제주해군기지가 들어서는 2015년에 맞춰 강정마을 내에 추진 중인 기지 밖 군인 아파트다. 당초 규모는 9만9500㎡부지에 616세대의 대규모 건립사업이었다.

추진과정에서 마을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2013년 3월에는 5만9500여㎡ 부지에 380세대로 축소하고 그해 8월 부지 9407㎡, 세대수 72가구로 다시 줄였다.

그럼에도 강정마을회가 계속 반대하자, 제주도는 갈등 해소 차원에서 '군관사' 문제에 대한 중재에 나서 대체부지를 해군에 제시하기도 했다.

이날 원 지사와 해군 수뇌부는 1시간 가량 마주했으나, 서로 양측 주장만 되풀이 한 채 합의를 이뤄내지 못했다.

면담을 마치고 도청을 나서던 정 차장은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며 "일반적 사항을 (지사와)논의했다"고 전했다.

정 차장은 "해군본부의 입장을 원 지사에게 잘 전달했다"고 말만 한채, 이어진 취재진의 질문에 말을 아꼈다.

제주도 관계자 역시 "강정마을 해군기지 군관사와 관련해서 제주도 입장을 해군측에 전달했고, 해군도 자신들의 입장을 설명한 자리였다"고 말했다.

해군은 군관사와 관련해 공사강행 입장을 피력하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제주도의 대체부지안도 수용하지 않았다. 양측은 추가 면담 일정은 잡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