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제주 바다 속 해저 분화구 발견
상태바
국내 첫 제주 바다 속 해저 분화구 발견
  • 제주투데이
  • 승인 2015.04.01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바다 속 축구장 16.5배 `성산일출봉` 존재

국립해양조사원은 제주도 성산일출봉이 바다 속에도 비슷한 형태로 존재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적인 화산섬인 제주도에 분화구가 육지는 물론, 바다 속에도 있다는 사실을 국내 최초로 발견한 것.

바다 속 거대한 웅덩이는 해양조사원에서 지난 2007년 조사중 처음 발견해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이 웅덩이를 해저 분화구로 규명하기 위해 해양물리·지질 등 과학적 조사를 비롯해 잠수조사를 통한 생물학적 조사를 시행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해저 분화구는 서귀포시 표선항 남동방 4km 부근, 제주에서 금덕이초로 유명한 해역에 존재하며, 규모는 남북방향 약 660m, 동서방향 약 430m에 달한다. 이는 축구장을 16개 합친 것 보다 큰 규모이며, 거대한 웅덩이 형태로 최고 깊은 곳은 약 64m다.

중력이상치는 태평양 등에서 발견된 해저 분화구와 유사한 값을(-30mgal~100mgal) 보이며, 용암이 흘러내린 흔적과 투물러스(Tumulus) 지형을 발견했다.

투물러스(Tumulus)는 내부에 있는 용암이 굳은 표면을 부푼 빵 모양으로 들어 올려 만든 구조를 말한다.

이 외에 지층탐사, 해저퇴적물 분석 등 다양한 조사를 시행해 황놀래기, 자리돔, 감태, 항아리해면 등 다양한 해양생물이 이곳에서 서식하는 것도 확인됐다.

또한 해저 분화구로 최종 규명하기 위해 학계, 연구기관과 공동연구를 추진키로 하고 국내외 학술지 발표, 이름 공모 등 우리나라에도 해저 분화구가 존재함을 전세계에 알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