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0-17 13:45 (일)
또 다시 도마위 '노형동 드림타워'
상태바
또 다시 도마위 '노형동 드림타워'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5.04.17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이상봉 의원 도정질의

제주시 노형동에 들어 설 초고층 빌딩 '드림타워' 의 건축·교통 심의가 최근 관련 심의위를 통과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또다시 도정질의에서 정당한 조치였는지 여부를 놓고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공방이 벌어졌다.

17일 열린 제329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도정질문에서 행정자치위원회 소속 이상봉(새정치민주연합)도의원은 원 지사를 상대로 드림타워 건축으로 제기되는 교통 및 상하수도 등의 문제가 해결된 것 같으냐고 따져 물었다.

이 의원은 "지사께서는 그동안 교통난 해소 대책 없이는 드림타워 허가는 없다고 하셨는데 최근 건축을 위한 관련 심의를 통과했다"면서 "교통난 등 제기되는 관련 문제가 모두 해결된 것 같으냐"고 답변을 요구했다.

원 지사는 "우선 드림타워에 대한 제 심정을 말씀드리자면 수천억원을 물어주고서라도 취소시켜 땅을 사서 도민을 위한 공익을 위한 용도로 사용하고 싶다"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어 "하지만 정책은 현실적으로 나가야 한다"며 "높이 56층으로 건축 허가가 이미 나간 상태에서 행정소송 및 중국과의 외교적 갈등의 우려를 모두 감수하고 해당 사업자와 투자자 등 관계자와 몇 달간에 걸친 협상 끝에 높이를 38층으로 줄이는 등 어려움 속에서도 물고를 터왔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지금까지 심의위원회에서 심의가 진행됐을 뿐이고 이부분은 저희가 관여할 수 없다"며 "다만 심의 결과를 제출받아서 현재도 심의 중이고 최종 허가는 나가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심의 결과를 수용할지는 추후 다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교통난 해소 대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최종 허가가 나가지 않겠다는 원칙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 의원은 "드림타워 계획이 높이 56층에서 38층으로 줄었지만 면적은 크게 준 것이 없다. 사업자가 피해를 본 것으로 보느냐"면서 "특혜성 아닌지 의문"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중국 녹지그룹과 동화투자개발이 함께 추진하는 드림타워는 애초 제주시 노형동 925번지 2만3300㎡ 부지에 총 사업비 9200 억원을 투자해 지하 5층, 지상 56층, 218m 높이의 관광호텔과 콘도미니엄 등을 짓는 것으로 계획됐었으나 도민사회 반발에 따라 168.99m(38층)로 49m 낮춰 재신청했다.

제주도 건축·교통통합심의위원회는 지난달 26일 오후 '드림타워 교통영향분석과 개선대책 사전검토 보완서'를 심의해 '조건부 동의를 결정했다.

이날 심의위는 동의 조건으로 ▲지상 1층 보행자 안전 위한 보차분리 ▲주민 할당 주차 200면 일부 지상층에 확보 ▲사업 부지 남측 원노형2길 3차선에서 4차선으로 변경 등을 제시했다.

또 ▲타워의 입면은 높이가 낮아보이게 면 분할디자인 ▲1층 하역 공간과 문화 공간 추가 확보 ▲화재 피난용 7층 옥상 통로 설치 등의 조건을 걸었다.

제주시는 사업시행자가 이날 심의 결과에 맞춰 개선·보완 계획을 포함해 건축 허가(변경) 신청서를 제출하면 관련 기관 또는 부서와 협의를 거쳐 최종 허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한 카지노 문제는 아직 허가에 대한 신청이 들어오지 않아서 입장을 표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