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도, 새누리도, 문재인도 결국 "말로만"
상태바
원희룡도, 새누리도, 문재인도 결국 "말로만"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5.08.13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대통령 특별사면 강정마을 주민 제외
SK 최태원 회장 등 경제인 14명 특별사면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새누리당 소속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새누리당 제주도당(위원장 이연봉)이 광복 70주년을 맞아 갈등해소 차원에서 강정주민들의 특별사면을 요청했지만 좌절되면서 '말의 성찬'에 그쳤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13일 광복 70주년을 맞아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경제인 14명을 포함해 총 6527명을 14일자로 특별사면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모범수 588명에 대한 가석방, 서민생계형 보호관찰 대상자 3650명에 대한 보호관찰 임시 해제, 운전면허 취소를 비롯해 행정제재를 받은 이들에 대한 제재 감면 등 총 220만여 명이 특사와 별도로 혜택을 받았다.

제주도민들의 관심을 모았던 강정마을 주민들은 이번 특사에 포함되지 않았다.

강정마을 주민들이 이번 특사에 포함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대통합 차원에서 제주도와 새누리당, 그리고 문재인 정치민주연합 대표까지 애를 썼으나 결국 명단에서 빠졌다.

9년째 해군기지 반대 투쟁을 벌여온 강정마을 주민들은 지난 2007년부터 현재까지 총 392건의 재판에 회부됐다. 이중 223건이 종결되고, 159건이 아직도 재판이 진행중이다.

지난 8월 3일 반대운동 3000일을 맞은 강정마을은 현재까지 주민들과 평화활동가들에게 벌금 4억 여원이 부과됐으며 지난 2012년 인권의학연구소 강정마을 주민 조사 결과 31.6%가 자살 충동을 느낀바 있다고 조사되기도 했다.

오늘 발표된 특사명단에 강정마을 주민들이 빠졌다는 뉴스를 접한 강정마을주민들은 당초 요청한 바도 없으며 기대하지도 않았다면서 담담한 분위기다.

결국 박근혜 대통령도 강정마을 주민들의 아픈 마음을 달래주지 못했다.

제주군사기지범대위 관계자는 "주민들이 바라는 것은 사면이 아니라 잘못된 해군기지에 대한 진실이 알려지고 바로잡는 것"이라면서 "군관사 문제 해결도 못한 원희룡 도지사를 비롯해 정치권이 언론용으로 사면론만 흘리면서 마치 이를 갈등해소수단으로 활용하면서  마치 주민들이 사면을 바라는 것으로 오도된 측면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새누리당 제주도당은 강정마을 주민들이 이번 사면에서 배제되자 공식으로 사과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