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건설은 제주 대도약 위한 발판
상태바
제2공항 건설은 제주 대도약 위한 발판
  • 제주투데이
  • 승인 2015.11.18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민사회 전폭적인 지지와 협력으로 추진해 나가야 -

 제주행 비행기 티켓을 구하기 어렵다는 이야기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잦은 항공기 지연 등 제주 공항 이용객들의 불편도 수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실제로 제주공항 이용객은 올해 25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2018년이면 완전 포화상태에 이를 전망이다.

지난 11월 10일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방안이 발표되었다.

발표에 따르면 2025년까지 서귀포시 성산읍 신산리와 온평리 일대에 제2공항이 건설될 예정이다. 늦었지만 반가운 소식이다.

거슬러 올라가면 1990년 중앙정부의 제주권 신국제공항 개발타당성 조사가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사업의 시초라 할 수 있다. 이후 수많은 논의와 연구가 이어졌고 25년만에 새로운 공항 건설을 위한 발걸음을 뗄 수 있게 됐다.

제주 제2공항 건설 사업은 4조 1천억원이 투입되는 제주 역사상 최대 규모의 사업이자, 제주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100년 미래를 발전시킬 대형 프로젝트다.

제주도는 공항 건설 완공 후 7년간 누적 경제효과가 2조764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제주도는 제2공항 주변을 물류, 관광, 휴양, 주거단지, 연구개발 시설 등 복합에어시티로 조성한다는 구상을 세우고 있다. 실현된다면 경제적 파급 효과는 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주 제2공항 건설은 지역차원을 넘어 대한민국 전체 이익을 위해서도 중요한 사업이다. 중국을 비롯한 해외 관광객들을 제주공항을 통해 대한민국 곳곳으로 유입시키는 아시아 최고의 공항으로 만들어 가야 할 것이다.

이덕진
(사)한국농업경영인 제주특별자치도 연합회장

제주 관광객 급증 추세나 현 공항의 포화상태를 감안했을 때 제2공항 건설을 지체할 틈이 없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2공항 완공시기를 국토부가 제시한 기간(2025년) 보다 2년 빠른 2023년으로 앞당기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이에 최경환 부총리도 행정절차 시간을 최대한 줄이겠다고 약속하는 등 정부차원에서도 적극적인 협조가 이루어 질 것으로 보인다.

도민사회의 전폭적인 지지와 협력은 제2공항 건설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한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할 수 있다.

우선적으로 제2공항 건설로 이주나 소음피해를 겪게 되는 주민들에 대한 공동체적 배려와 보상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 제주역사에 다시는 없을 국책사업이 불필요한 갈등으로 혼란을 겪는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제주와 대한민국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다.

오히려 제2공항 건설을 계기로 제주가 국책사업 추진의 모범모델을 만들고, 하나로 모아진 도민들의 뜻과 역량을 제주 대도약을 위한 사회적 에너지로 활용해 나가야 한다.

도민사회와 지자체 그리고 중앙정부, 모두가 각가 최선을 다해 나갈 때 가능한 일이다.

제2공항 건설, 이제 시작이다.

* 외부 기고는 본 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