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허리 중턱을 맴돌고 있는 구름바다
상태바
한라산 허리 중턱을 맴돌고 있는 구름바다
  • 제주투데이
  • 승인 2015.11.19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소장 김창조)에서는 태풍과 폭염, 폭우, 가뭄에 시달리던 계절의 변화 속에 이제 가을도 소리 없이 슬그머니 지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

지난 밤 비바람에 나뭇가지 끝에 매달려 있던 나뭇잎들도 떨어져 한라산 숲도 앙상하고 메마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가을의 허전함을 더해주고 있다.

사진제공=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

요즘 자주 내리는 비 날씨로 인해 바람이 구름을 몰고 한라산을 향해 밀려오다. 어승생악을 넘지 못해 맴돌다 계곡 깊숙이 스며들고 있는 날씨가 지속되고 있다.

사진제공=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

가을의 모습은 떠나갔지만 ‘어승생악 정상에서 바라보는 한라산의 모습처럼 해발1,200고지 밑으로 넓게 구름바다를 이루다 어느새 산을 숨겨버리는 현상은 마치 수묵화를 연출하고 있는 듯 한라산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