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노벨문학상 「양철북」작가 귄터 그라스 특별전에 초대합니다
상태바
독일, 노벨문학상 「양철북」작가 귄터 그라스 특별전에 초대합니다
  • 제주투데이
  • 승인 2015.11.27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 최초 미술관 특별기획전, 제주현대미술관에서 개최 -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메르스 사태 등으로 침체된 경제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문화교류 시책으로「양철북」작가로 널리 알려진 화가이자 조각가이며 문학가인 독일 귄터 그라스 작가 특별전을 오는 12월 12일(토)부터 2016년 2월 12일(금)까지 제주현대미술관에서 개최하여 다양한 문화예술 향유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독일 뤼벡시에는 작고작가 예술작품을 관리 운영하고 있는 시립귄터 그라스 하우스(미술관)가 있으며 매년 아카데미 강좌를 통하여 귄터 그라스 작가의 문학, 미술, 미디어 작품 세계를 널리 홍보하고 뤼벡시 문화관광자원으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20세기 마지막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행동하는 독일의 양심, 이 시대의 진정한 거인이라 일컬어지고 있는 귄터 그라스의 다양한 작품세계를 감상할 수 있는 국제문화예술 교류전으로, 독일 현지 미술관 협조와 주한독일문화원, 독일대사관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특별전을 개최하게 되었으며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문화예술의 다양성 시연과 질높은 문화예술 향유 제공과 함께 대중적 접근 기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번 전시는 귄터 그라스의 문학적 영감의 원천이었던 드로잉, 판화, 조각, 미디어 등 그의 시각예술 전반을 총체적으로 조명하는 기획전과 함께 노벨문학상 관련 작가자료, 전시자료, 국내 출판 서적 전시 등을 한국에 최초로 소개되는 의미 깊은 자리이다.

전후 독일에서 가장 주목받았고, 동시대 문화예술에 많은 영향을 끼쳤던 귄터 그라스의 시각예술작품 전시를 통해 그의 예술적 위업 뿐만 아니라 예술정신의 진면목을 보여줄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2015 국제문화예술교류 귄터 그라스 특별전」의 전시개막은 12월 12일 오후 3시 제주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되며 전시기간 중 전시이해를 돕기 위한 도슨트 및 다양한 전시연계프로그램 운영과 함께 전시실에서는 “양철북” 미디어 영상이 상영될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