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겨울나기
상태바
건강한 겨울나기
  • 제주투데이
  • 승인 2015.12.0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권역재활병원장
조기호

아침, 저녁으로 제법 일교차가 심해지더니 제주에도 첫눈이 내렸다.

첫눈 맞은 나무는 단풍 잎사귀를 털어 내며 겨울 준비에 한창이다.

우리도 이 겨울이 깊어지기 전에 지그시 눈을 감고 자신의 건강에 대해 한번 생각해 봐야 한다.

기온이 떨어지면 혈압도 상승하여 심뇌혈관질환(뇌졸중·심근경색 등)이 생겨, 돌연사 위험도 그만큼 커진다는 사실을 우리는 간과(看過)하고 있기 때문이다.

혈압이란 심장에서 혈액을 밀어낼 때 혈관 내에 생기는 압력으로 심장에 가까운 동맥일수록 압력이 높고, 모세혈관, 정맥 순으로 낮아진다. 보통 위팔의 동맥에서 측정한 값을 이르는 것으로, 심장 수축기의 것을 최고혈압, 확장기의 것을 최저 혈압이라 한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여름철보다 날이 추워지는 겨울철에 ‘심뇌혈관질환’으로 사망하는 사람이 더 많다고 한다.

혈압을 높이는 주범을 찾아보면 나트륨 과다섭취, 흡연, 스트레스 등이 있지만 낮은 기온 역시 빼놓을 수 없는 혈압 상승의 주요 원인인데도 많은 사람이 낮은 기온이 혈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잘 모르고 있다.

왜 기온이 떨어지면 혈압이 높아지는 것일까?

‘우리 몸은 따뜻한 실내공기에 있다가 갑자기 10도 이상 차이 나는 차가운 외부 공기에 노출되면 교감신경이 활성화되어 혈관이 급격히 수축하게 된다.’ 이때 혈관이 좁아져 혈압이 급격히 오르는 것이다.

따라서 겨울철 적정 체온과 혈압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

예를 들어 바깥외출 때 모자를 쓰고, 내복착용만으로도 우리 몸은 체온을 유지하여 혈압 상승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움츠리기 쉬운 겨울철에 가벼운 운동으로 우리 몸 구석구석으로 혈액을 공급하면 열을 전달하여 체온 상승효과로 혈압을 떨어뜨릴 수 있다.

새벽 운동 역시 조심해야 한다. 몸을 깨우기 위해 아드레날린 호르몬 분비로 혈압이 상승하고, 새벽 기온이 하루 중 가장 낮기 때문이다.

“건강은 건강할 때 지켜라.” 는 말이 있다. 이 겨울이 깊어지기 전에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한 혈압관리로 건강한 겨울나기 준비를 하는 것은 어떨까.

* 외부 기고는 본 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