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농식품부, 비 피해 본 제주감귤 처리비용 지원키로
상태바
[포커스] 농식품부, 비 피해 본 제주감귤 처리비용 지원키로
  • 조성훈 기자
  • 승인 2015.12.24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질저하로 피해 입은 농가 손실액 보존

수확 철을 맞아 잦은 비로 출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감귤농가들 가운데 한국농업경영인서귀포시연합회 등 농업 관련 단체들이 제주를 특별재해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감귤농가 특별재해지역 선포 촉구 1만명 서명운동 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강지용·고행곤·김수종·고귀한)는 서귀포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감귤농가 피해지역 수습과 지원을 위한 특별재해지역으로 조속히 선포해 줄 것을 새누리당 중앙당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에게 촉구하는 1만명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서귀포시 17개 읍·면·동을 비롯한 각 마을 단위 농협지점과 은행, 서귀포시 관내 수매현장을 돌며 서명운동을 진행 할 것”이라며 “반드시 특별재해지역으로 지정을 받고 피해 복구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 받도록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농가들의 움직임에 이어서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을 장마여파로 품질이 떨어진 제주 감귤 판매에 따른 손실액 일부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감귤은 수확기인 11월에 비가 자주 내린 탓에 당도가 낮아지고 껍질이 알맹이와 분리되는 등 품질이 저하돼 가격이 하락하고 있다.

이에 제주감귤연합회와 관계 기관·단체는 저품질 감귤을 시장에 출하하지 않도록 자율적인 유통협약을 맺었다. 협약으로 지난 15일부터 품질이 낮은 감귤 2만t을 농장에서 격리하고 여기서 발생하는 손실 32억원은 제주도가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 이어 28일부터 저품질 물량 2만t을 추가로 농장에서 격리하고 손실액 32억원은 정부와 제주도가 각각 16억원씩 분담할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