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도지사에 대해 지역주민회 성명서 잇따라 발표
상태바
원 도지사에 대해 지역주민회 성명서 잇따라 발표
  • 제주투데이
  • 승인 2016.01.04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항의 성명이 잇따라 발표됐다.

제주의 주요 현안 문제인 신공항과 해군기지를 둘러싸고 지역주민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강하게 냈다.

신공항 건설과 관련하여 신산, 난산, 온평, 수산1리 비대위 일동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016년 병신년(丙申年)맞아 진행된 도내 언론과 신년인터뷰에서 제2공항과 관련해 부지 예정지 주민들이 '주민동의'를 요구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원 지사는 "자꾸 주민동의, 주민동의 하는데 공항이라는 사업 성격상 여러 군데 후보지를 놓고 제주도에서 공항이 필요한 지, 아닌 지 도민들에게 물어보는 것이라면 얘기가 다르지만, 입지한 지역 주민들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동의를 얻으라는 얘기는 하지 말라는 얘기"라며 "문제를 거꾸로 하면 동의 안하면 제2공항을 안할 것이냐"고 반문했다.

비대위는 원 지사의 발언에 대해 "부동산 투기때문에 비공개적으로 일을 진행했다는 변명이 민주주의 절차보다 더 타당한가?"라고 되물으며  부동산 투기를 잡으면서 민주적인 절차로 일을 진행할 방법에 심사숙고 했는지를 물었다.

또한 2009년도 김태환 지사에 대한 주민소환운동이  제주특별자치도 일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주민소환운동본부이 동의없는 행정에서 비롯되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강정마을회는 "새해를 맞아 제주지역 인터넷신문 회원들과 진행된 신년대담에서 원희룡 지사가 제주해군기지문제 해법 공약인 진상조사를 강정주민들이 거부했다며 일축한 것에 대하여 분명한 사실관계를 알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강정마을회에 따르면 "제주도정이 주도하는 진상조사는 한계점이 분명하고, 외압으로부터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판단이었지만, 도지사의 의지가 굳건하다면 해볼 만하다는 판단을 총회를 통해 확인한 바 있다. 가장 관건인 도지사의 의지력에 대한 담보를 해군관사 문제 해결로써 확인하고자 한 것뿐"이라며 제주해군기지 건설과정에 대한 진상조사를 최우선 과제로 채택하여 실시해 줄 것을 강하게 요구하였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