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춘절 中 관광객 6만명, 제주관광업계 춘절 '특수'
상태바
[포커스] 춘절 中 관광객 6만명, 제주관광업계 춘절 '특수'
  • 조성훈 기자
  • 승인 2016.02.05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보다 18% 증가 …관광객 수용 점검 강화

제주가 설 연휴기간 동안 국내외 관광객들로 넘쳐날 전망이다. 5일 오전부터 제주국제공항은 입도하는 관광객들로 북적되고 있다,

특히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연휴를 맞아 6만여 명의 중국관광객들이 제주를 찾을 올 예정이다.

이 수치는 5만2250명이 다녀갔던 지난해 춘절연휴에 비해 약 17.5% 증가한 것이다.

제주도관광협회는 국제선 항공기를 이용해 제주를 방문하는 중국인이 2만400명, 국내선 이용객 3만4000명, 국제크루즈와 선박 이용객은 7000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주와 중국 공·항만의 기상상황에 따라 여객기, 국제크루즈의 실제 입항 여부가 달라질 수는 있지만 하루 평균 8000~9000명이 입도할 예정이다.

특히 연휴기간 중 대형 국제크루즈 3척이 들어오게 돼 선박을 이용한 관광객도 전년도에 비해 68.9%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 기간 동안 제주에도 많은 중국 관광객이 들어오지만 ‘2016 한국방문의 해’에 맞춰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 관광객은 15만6000명으로 지난해보다 18%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한 제주도관광협회는 5일부터 10일까지 설 연휴 6일간 중국 관광객을 포함해 25만명 내외의 관광객이 제주를 방문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방문객 23만5000여명보다 6.2% 증가한 수치다.

관광협회 관계자는 “설·춘절 연휴를 맞아 공항만 이용 출·도착 관광객의 원활한 이동과 안전 확보를 위해 사전 수용대비 상황 등을 철저히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