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풍향계] 4·13총선 60일 남아 ‘후끈 달아오른 제주정가’
상태바
[총선풍향계] 4·13총선 60일 남아 ‘후끈 달아오른 제주정가’
  • 특별취재팀
  • 승인 2016.02.14 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후보 1426명 등록, 제주 9.3대1 가장 높아...평균 5.8대1

4.13 총선이 60일 앞으로 다가왔다. 현재까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한 국회의원 예비후보자는 1400명을 넘어섰다.

13일 선관위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현행 지역구 기준으로 전국 246개 지역구에 1426명의 예비후보가 등록해 평균 경쟁률 5.8대1을 기록하고 있고 정당별로는 새누리당이 771명으로 전체의 54.1%를 차지하고, 더불어민주당 313명(21.9%), 국민의당 167명(11.7%), 정의당 41명(2.9%)순이다.

또한 원외 정당인 민주당과 노동당도 각각 6명의 예비후보자가 등록했고 녹색당(4명), 한국국민당(3명), 기독당(1명), 한나라당(1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무소속은 112명이다.

지역별로는 제주특별자치도(선거구 3개·예비후보 28명·경쟁률 9.3대 1)가 가장 높고 다음으로 세종특별자치시(1개·8명·8.0대 1), 대전광역시(6개·46명·7.7대 1) 등 순으로 나왔다.

지역구 중 가장 경쟁률이 높은 곳은 경기 남양주을로 1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남양주는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박기춘 의원의 지역구다.

성별로는 남성이 1286명이고 여성이 140명으로 9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연령별로는 50대가 767명(53.8%)로 과반을 차지했고, 30세 미만 예비 후보자는 12명이 등록했다. 70세 이상 예비후보도 32명이었다.

직업별로는 정치인 514명, 현역 의원 146명, 변호사 130명, 교육자 112명, 회사원 30명, 약사·의사 30명, 상업 22명 등으로 조사됐다.

학력별로는 대학원 졸업 697명, 대학 졸업 488명, 대학원 수료 107명, 대학원 재학 42명, 고등학교 졸업 24명 등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국회에선 여야가 아직 선거구 획정을 하지 않아, 예비후보자들은 앞으로 자신의 선거구가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상황에서 현행 선거구를 바탕으로 선거운동을 하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오는 15일 여야 지도부를 불러 선거구 획정과 관련한 마지막 담판 회동을 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총선 D-60일인 이날부터 지방자치단체장의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가 제한된다. 지자체장은 정견·정책발표회 등 정당 행사에 참석하거나 선거대책기구 등에 방문하는 행위가 금지된다.

한편 제주도선관위에 따르면 선거일 60일 전인 13일부터는 정당이나 후보자가 명의를 밝혀 선거 여론조사를 할 수 없다. 이는 여론조사를 빌미로 인지도를 높이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다만, 정당이나 후보자로부터 의뢰받은 여론조사기관이 의뢰자를 밝히지 않고 여론조사를 하는 것은 가능하다.

후끈 달아오른 제주정가도 본격적인 당내 경선레이스 막바지에 이르고 있다. 시간이 촉박해지면서 예비후보자들은 자신의 얼굴도 부지런히 알려야 하고 공약도 매일 만들어 내야하는 이중고에 처해있다.

그러나 매일매일 쏟아져 나오고 있는 공약들이 대부분 비슷한 내용이 많아서 '재탕삼탕'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유권자들은 현장의 소리와 제주도의 정책을 사전에 살펴본 뒤 공약을 발표해야 하지만 대부분 탁상공약에 지나지 않고 비현실적인 부분이 많다며 기존 틀에서 벗어난 차별적·현실적인 공약이 제시돼야만 유권자들의 관심과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본격적인 공약 싸움은 정당별로 후보자가 정해진 후에 치열하게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