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래귤 부터 신품종까지 만감류 확대한다.
상태바
재래귤 부터 신품종까지 만감류 확대한다.
  • 제주투데이
  • 승인 2016.02.1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품종 기능성 만감류, 재래 귤 보급 등 만감류 면적 확대 추진 -
진귤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감귤 소득안정을 위한 만감류 재배 다양화 사업이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강성근)은 웰빙 참살이 소비문화가 확대되면서 만감류 기능성 품종 다양화를 통한 소득안정화를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업기술원은 지난해 까지 10㏊ 이상 재배하고 있는 만감류 9품종을 2018년까지 12품종으로 늘리고 조생온주밀감의 재배면적 일부를 만감류로 분산시킬 방침이다.

지난해까지 한라봉 탑푸르트 생산단지를 2개단지 8.6㏊를 조성했고, 써니트 등 제주에서 육성한 3품종을 6개소에 품종 확대 보급을 위한 전시포를 설치한 바 있다.

또, 남진해, 세토까 등 바이러스 없는 묘목을 27개소 6㏊를 보급하기도 했다.

올해에는 감귤연구소에서 개발한 신품종을 ‘신예감’, ‘탐도3호’를 추가해 8개소로 전시포를 확대하고 지대별, 토성별 생육특성 조사와 2회에 걸쳐 현장 평가회를 개최해 농업인의 선택의 폭을 넓혀 나아갈 계획이다.

한라봉 자근 발생 과원을 대상으로 농업기술원과 농업인이 공동 개발한 ‘써니트’품종으로 5개소의 시범포를 운영한다.

또한 제주 기상에 알맞은 루비레드 등 4품종을 도입해 그레이프프루트 품종선발 시험을 추진하고, 레몬, 라임, 영귤 등 기능성 감귤 시범사업을 1.4㏊에 설치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재래귤, 하귤 이용 소득화 시범사업으로 9개소에 설치하는 한편 1개소에는 160여종의 만감류 분재배 실증시범사업을 추진하면서 우수 재래귤을 선발해 보급해 나아갈 방침이다.

농업기술원은 만감류 품종 다양화 및 출하 시기 분산으로 가격 안정화는 물론 제주 재래귤의 가치를 높이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