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시민단체 1차 공천부적격자 발표…제주는 없어
상태바
전국시민단체 1차 공천부적격자 발표…제주는 없어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6.03.0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넷 누리집 캡처

시민사회단체들이 4·13 총선을 앞두고 낙천·낙선 운동을 펼칠 계획이어서 그 파장이 주목된다.

전국 10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2016 총선시민네트워크’는 3일 공천부적격자 1차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에 명단에 오른 이는 황우여, 최경환, 김진태, 이노근, 김석기, 한상률, 박기준, 김용판(새누리당), 김현종(더불어민주당) 등 9명이다.

2016 총선넷은 이들의 명단을 각 정당에 전달하고 부적격 후보자에 대해 낙천을 촉구할 예정이다. 제주지역 예비후보 가운데는 1차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총선넷측(www.2016change.net)은 새누리당 황우여 의원은 교육부 장관 재직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주도했다는 것이 문제가 됐고,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로 있으면서 노동개악을 주도하고 재벌을 위한 규제완화에 앞장섰다는 것을 공적 부적격의 이유로 들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종 후보에 대해서는 “과거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 시절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밀실에서 추진했으며, 교섭 과정에서 미국이 반대하는 정책을 한국 정부가 추진하지 않도록 싸웠다고 발언하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김석기 새누리당 예비후보는 용산참사 진압 책임자으로, 박기준 예비후보는 ‘스폰서 검사’ 의혹으로 면직된 점이 사유로 제시됐다.

2016 총선넷측은 오늘 발표 이외에도 각계의견을 수합해 2차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며 유권자 참여 운동도 진행중이다.

한편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공천부적격자 발표를 비롯한 낙천·낙선운동 대상자 명단 공개는 합법으로 밝혔다. 낙천·낙선 대상자를 기자회견으로 공표하거나 선정한 단체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리는 행위는 공직선거법 위반이 아니지만 단순한 의사표시 수준을 넘어 법적으로 선거운동이 될 때 문제가 될 수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