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강정 공권력 투입 주역 공천 ‘국민의당’ 반발
상태바
‘더민주’ 강정 공권력 투입 주역 공천 ‘국민의당’ 반발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6.03.08 0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강정 삼거리 팬스작전’ 지휘 윤종기 전 인천경찰청장 공천
당시 민주당 “4·3을 연상시키는 무력진압 기도” 강력규탄과도 대조

     

더불어민주당이 7일 2011년 9월 강정마을 공권력 투입 당시 지휘부였던 윤종기 전 인천지역경찰청장을 총선 전략 공천 명단에 포함시키자 국민의당이 대변인 논평을 내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국민의당은 7일 김정현 대변인 논평을 통해 "더민주가 윤종기 전 청장을 인천 연수을 지역구에 전략 공천한 것은 누가 봐도 이해하기 어렵다"며 "윤 전 청장은 2011년 강정 마을 공권력 투입 사태 때 충북경찰청 차장으로 TF 팀을 이끌고 진두지휘한 장본인"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은 “공권력 투입 진두지휘 장본인을 전략공천한 것이 더불어민주당의 본색인가”라면서 "윤 후보의 전략 공천을 취소하고 제주도민 및 강정 마을 주민들에게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윤 전 청장은 지난 2011년 9월2일 새벽, 대규모 공권력 투입에 따른 강정주민, 평화활동가들의 첫 충돌 당시 경찰 강정 TF 단장이었다.

윤 전 청장은 강정마을 소위 ‘중덕 삼거리 팬스 작전’을 지휘했다. 강정마을 길목 길목에는 경찰병력이 투입돼 사람들의 진입을 가로 막았었다.  이날 현장에서는 육지경찰 600여명 등 1000여명이 공권력이 투입되면 충돌사태가 빚어졌고 저항하던 주민, 활동가 등 31명이 대규모 연행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고권일 해군기지반대투쟁위원장은 공권력이 투입되자, 중덕삼거리에 있는 철제 망루 위에 올르기도 했다.  천주교 강우일 주교 역시 현장을 찾아 공권력 투입에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날 규탄성명을 통해 “4.3을 연상시키는 제주도민에 대한 무력 진압 기도"라고 규탄했으며 당시 손학규 민주당 대표 역시 “공권력 투입은 제주도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윤 전 청장은 인천지방경찰청장 시절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의혹 사건을 축소·은폐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던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과 용산 참사의 진압책임자였던 김석기 전 서울경찰청장을 ‘직장교육 강사’로 초청해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제주범대위 한 관계자는 “윤 전 청장이 현장지휘한 대규모 공권력 투입 사태 이후 강정에는 연인원 20만명이 넘는 경찰병력이 투입되는 등 과잉 공권력이 지배하는 마을이 됐다”면서 “민주당이 강정주민에 대해 단 한마디 사과도 없이 자신들의 과거 입장과도 배치되는 인물을 공천명단에 포함시키는 것은 강정주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비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