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2-01-20 11:37 (목)
문대림 “4·3, 원희룡도정 행태 실망”
상태바
문대림 “4·3, 원희룡도정 행태 실망”
  • 문승준 기자
  • 승인 2016.03.0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는 9일, 올해 4·3희생자추념일 식전행사인 노래 공연을 진혼무 공연 등으로 대신하기로 한 점을 “박근혜정부 외압에 제주도가 ‘알아서 긴 격’”이라고 비판했다.

문 예비후보는“추모 노래는 죽은 이를 생각하고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부르는 것”이라며 “자신들이 불편하다고 추모 노래마저 막는 이 정권의 행태는 고질적인 ‘4.3 흔들기’를 의도적으로 조장하는 것”이라고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문대림 예비후보는 “정권의 압력을 막아내 4·3추념일을 상생과 화합의 상징으로 승화시켜야할 원희룡 도정 행태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대권 잠룡 이전에 진정한 도민의 도지사로 거듭나기 바란다”고 거듭 비판했다.

문 예비후보는 “유족의 뜻을 따라 추모 노래가 불려지길 바란다”며 “개인은 물론 국가도 불편하더라도 역사를 외면하지 않고 진지하게 대면해야만 정상적인 미래가 열린다”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