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증후군 예방, 건강한 생활습관으로!
상태바
대사증후군 예방, 건강한 생활습관으로!
  • 제주투데이
  • 승인 2016.03.1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보건소 김 효 신

우리 몸은 신진대사가 원활하지 않으면 쉽게 지치고 피곤함을 느낀다. 또한 기초대사량이 감소해 체중이 증가하기도 쉽다. 이처럼 신진대사기능이 떨어져 건강에 이상이 오는 상태를 ‘대사증후군’이라고 이른다.

대사증후군이 생기면 고혈당, 고혈압, 고지혈증, 비만 등 성인병으로 불리는 여러 질환이 나타날 수 있고 이런 증상을 계속 방치할 경우 당뇨병, 심뇌혈관질환 등 생명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질병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높다.

대사증후군의 진단기준은 다음 다섯 가지 증상 중 3가지 이상이 해당되면 대사증후군이라 한다.

① 복부비만 : 허리둘레 남성 90cm 이상, 여성 85cm 이상
② 높은 혈압 : 수축기 혈압 130mmHg 이상 또는 이완기혈압 85mmHg 이상
③ 높은 혈당 : 공복혈당 100mg/dL 이상
④ 높은 중성지방 : 중성지방 150mg/dL 이상
⑤ 낮은 HDL 콜레스테롤 : HDL 콜레스테롤 남성 40mg/dL 미만, 여성 50mg/dL 이다.

이러한 대사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습관을 개선하면 예방·치료할 수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정상체중을 유지하는 것인데 과도한 체중이 대사증후군 발생의 주요인자이기 때문이다.

체중을 감량할 때는 단기간에 많은 체중을 감량하려 하지 말고 일주일에 0.5~1kg 정도를 목표로 천천히 감량하는 것이 좋다. 지방, 콜레스테롤, 당분을 덜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체중을 감량할 수 있다. 또한 일주일에 3~5회 이상, 하루 30분 이상 가벼운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제 꽃피는 춘삼월이다. 겨우내 움츠린 어깨를 펴고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건강관리에 힘써보는 것은 어떨까 한다.

* 외부 기고는 본 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