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김우남에 “선대위원장 맡아 달라”
상태바
오영훈, 김우남에 “선대위원장 맡아 달라”
  • 변상희 기자
  • 승인 2016.03.2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큰 승리 위해 '화합해야 할 때' 강조
오영훈 후보가 후보사무실에서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김우남 의원에게 선거대책위원장을 제안 했다. @변상희 기자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시을 후보가 김우남 의원에 “선대위원장을 맡아 달라”고 제안했다.최종 공천이 확정된 만큼 총선 승리를 위해 함께 해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오 후보는 23일 오전10시 후보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우남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어른이자 소중한 자산”이라며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승리를 위한 주춧돌이 돼 주시길 정중히 부탁 드린다”고 제안했다.

오 후보는 “총선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내년에 있을 대선에서 정권을 교체하는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이젠 대의를 위해 함께 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우남 의원은 아직 가타부타 답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 후보는 “직접 김 의원에게 연락했으나 아직 연결되진 않았다”며 “계속 정중히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우남 재심을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가졌던 일부 도의원에 대해서는 “본인들의 정치적 선택 문제였을 것”이라고 인정하면서도 “그러나 이제는 당원 당규에 따라 총선 승리를 위해 함께 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22일 국회본청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실에서 제24차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김우남 의원의 재심 신청을 기각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