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유족회, 희생자 폄하 '법적대응할 것'
상태바
4.3유족회, 희생자 폄하 '법적대응할 것'
  • 변상희 기자
  • 승인 2016.03.2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극우단체 '4.3 희생자 재심자 촉구 관련

제주 4.3희생자유족회가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의 22일 기자회견과 관련해 "더 이상 4.3 폄하 행패를 참을 수 없다"며 "명예훼손 등 전면적인 법적 투쟁을 할 것"이라고 강하게 규탄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23일 긴급 성명서를 내고 "일부 극우단체가 4.3 희생자 재심의를 촉구하면서 '남파간첩이 4.3희생자로 둔갑했다'는 충격적인 망언을 내놓았는데 그 남파간첩이 누구인지 즉시 공개하라"고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에 촉구했다.

22일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는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ㆍ3희생자 중 북한 노동당 소속 남파간첩이 있다"고 주장하며 "부적격 희생자 53명에 대한 재심의를 조속히 진행해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이와 관련 "저들의 주장처럼 4.3희생자 속에 남파간첩이 있다면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그러나 저들은 구체적인 내용을 적시하지 않고 있고, 이런 충격적인 발언을 통해 오히려 화해와 상생의 도민사회 분위기를 훼방하고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현재 4.3평화공원 위패봉안소에는 민간인 희생자 위패와 군인, 경찰 희생자의 위패가 함께 모셔져 있다."며 "서로 편가르지 않고 합동위령제를 지내고 있는데, 여기에 찬물을 끼얹고 갈등을 부추기는 노림수다. 이제는 참지 않고 '명예훼손'에 대한 전면적인 법적 투쟁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