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당 논평 '4.3은 강정이다'
상태바
녹색당 논평 '4.3은 강정이다'
  • 변상희 기자
  • 승인 2016.04.03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8주년 4.3 추념식이 치러진 가운데, 녹색당이 '4.3은 오늘이다, 4.3은 강정이다' 논평을 내고 박근혜 정부가 4.3 진상조사와 명예회복에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녹색당은 논평에서 "박근혜 정부는 참석 여부를 떠나 진상규명에 노력하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희생자 재심사를 들먹이며 역사에 다시 한번 상처를 주고 있다"며 "(지금은) 재심사가 아닌 진상조사와 명예회복이 절실한 때. 진실은 어떠한 이념과 정파로도 훼손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평화의 섬에 대한 탐압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제주해군기지 반대 운동에 참여한 주민들과 활동가들에게 해군은 총 34억원의 구상권을 청구했다"며 "강정은 4.3이다. 제주해군기지를 반대하는 평화운동은 한국 민주주의의 자존심이며 인간의 존엄을 포기하지 말라는 신호. 이를 지켜내지 못한다면 제주 4.3도 올바로 기념할 수 없다."고 제주 해군기지 현안을 짚었다.

녹색당은 또 "이번 제 20대 총선에서도 도지고 있는 군사주의를 규탄한다"며 "군복이 선거운동복, 군대 방문이 선거이벤트가 되고 심지어 자타칭 진보 정치인조차 이를 일종의 정치상품으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녹색당은 논평의 마지막으로 "4.3의 진실이 더 밝혀지고 이를 기억하도록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며 제주해군기지로 또 다시 고통받는 '평화의 섬'을 지키기 위해 변함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