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후보, 새누리당 제주도당 상임위원장 등 16명 검찰에 고소
상태바
강창일 후보, 새누리당 제주도당 상임위원장 등 16명 검찰에 고소
  • 조성훈 기자
  • 승인 2016.04.07 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제주지검에 소장 제출하는 더민주당 제주도당 관계자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6일 새누리당 제주도당 선거대책위원회가 제주시갑 선거구 강창일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강기탁 더민주당 도당 상임선대위원장 등 5명은 이날 제주지검에 새누리당 제주선대위 상임위원장 등 17명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문제의 발단은 새누리당 제주도당 선대위가 지난 2일 강 후보의 보도자료에 맞서 지난 5일 논평을 내면서 시작됐다.

새누리당 제주도당 논평에서 “2009년 공직자 재산신고 현황에 따르면 강 후보는 서초구 연립주택(237㎡) 및 용산구 보광동 아파트(106㎡) 등 두 군데를 본인이 소유했었고, 배우자 역시 강남구 압구정동 한양아파트(78㎡)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고 누락 금액이 무려 9억2000만원에 이른다. 10년 넘게 아파트 한 채를 갖고 있었다는 강 후보의 해명은 거짓말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더민주당 도당이 사실 확인 결과 새누리당이 발표한 재산목록은 강 후보가 아닌 과거 국회의원을 지냈고 지난 2014년 6.4지방선거에서 서울시 교육감으로 출마해 낙선한 고승덕 변호사의 재산인 것이다.

새누리당이 2009년 국회 관보를 확인하면서 강 후보가 아닌 당시 한나라당 고승덕 의원 재산을 파악해 노평을 낸 것이다.

더민주당 도당의 강기탁 변호사는 “강 후보는 서울 서초구나 용산에 아파트를 소유해 본 적도 없다.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로, 후보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한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새누리당이 착오라고 하는데 이는 책임 회피에 불과하다. 흑색선전 근절 차원에서 고소 절차를 계속 진행하겠다”고 주장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