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의원, 오영훈 후보 찬조연설
상태바
김우남 의원, 오영훈 후보 찬조연설
  • 문승준 기자
  • 승인 2016.04.08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깨끗한 후보가 당선돼 새로운 정치문화 만들자”

20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을 선거구에 출마하는 오영훈 후보(더불어민주당)는 7일 일도2동사무사 앞에서 집중유세를 했다.

이날 제주시 오일장과 동문로터리에 이어 저녁 7시, 일도2동사무소 앞에서 더불어민주당제주도당 선대위 박호형 유세본부장이 사회로 펼쳐진 집중유세에는 일도2동 주민과 지지자 등 1,000여 명이 운집해 승리의 분위기를 확인했다.

특히, 이날 집중유세에는 김우남 국회의원이 찬조연설을 했다. 김우남 의원은 “오늘 더불어민주당제주도당 차원에서 5천만원 녹취록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부상일 후보는 이 녹취록에 나오는 목소리가 자신의 목소리인지 아닌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자신의 목소리인지, 아닌지도 잘 모르는 후보가 국회의원이 돼 무슨 일을 할 수 있느냐”라고 유권자들에게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도내 3개 지역구 전부 박빙 승부를 펼치고 있다”며, “4월 13일 총선에 적극 참여해 깨끗하고 정직한 삶을 살아 온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를 선택해 새로운 정치문화를 만들자”고 참석자들에게 호소했다.

또한, 김우남 의원은 “오영훈 후보는 1993년 제주대 총학생회장 시절 4·3해결의 물꼬를 튼 사람으로서 4·3유족과 제주도민이 이번 선거를 통해 그 빚을 갚아야 한다”고 말했다.

곧 이어 단상에 오른 오영훈 후보는 “제주의 1차산업을 지켜준 김우남 의원에게 진심으로 고마운 말씀을 드린다”고 말한 후 “5천만원 녹취록에 대해 반드시 ‘응답하라’”고 외쳤다. 그리고 일도2동은 자신의 정치적 고향으로서 다시 한 번 절대적 지지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김희현 도의원(일도2동 을)도 유세를 통해 오영훈 후보의 적극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