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총선은 과거와 미래의 대결! 압도적으로 승리할 것”
상태바
“이번 총선은 과거와 미래의 대결! 압도적으로 승리할 것”
  • 문승준 기자
  • 승인 2016.04.09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남 의원 “위성곤 보좌관 될 것”…문대림 “위성곤 당선 위해 최선”

서귀포시선거구 기호 2번 위성곤 후보는 오늘 오후 7시에 중문농협 사거리에서 중문 집중유세를 진행했다.

중문지역 주민들과 지지자 등이 중문농협 사거리를 꽉 메운 가운데 진행된 이날 유세는 김우남 국회의원 문대림 전제주도의회 의장, 박희수 전 도의회 의장, 김경진 전 도의원이 찬조연설자로 나서 위성곤 후보를 위한 지원에 나섰다. 위성곤 후보는 김우남 국회의원, 문대림 전 도의회 의장 등에게 직접 고마움을 표시하며 압도적 승리를 다짐했다.

단상에 오른 김우남 국회의원은 “위성곤 후보는 매력적인 공약인 농업인월급제를 약속했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농업인들이 안심하고 농사비, 학비 마련, 저축이 가능해 진다”면서 “특히 1차 산업에 강한 중문을 위해서도 충분한 준비가 되어 있는 후보며 나도 직접 위성곤의 보좌관인 돼서 그동안 쌓은 의정활동의 역량을 전부 전해줄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우남 국회의원은 또 “깨끗한 위성곤 후보가 국회에서 일할 수 있도록 서귀포시민들이 몰표를 몰아 달라”면서 “위성곤의 감독이나 훈수를 둘 것이 아니라 위성곤과 같은 선수가 되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경쟁상대이던 문대림 전 도의회 의장 단상에 올라 위성곤 후보와 함께 손을 들고 포옹한 뒤 지지 연설에 나섰다.

문대림 전 의장은 “위성곤 후배를 안지 30년이 됐다. 수없이 많은 일들을 같이 실해 왔다”면서 “든든한 정치적 동지이자 결이 고은 사람이 위성곤 후배며 국회에 간다면 더욱 따뜻한 정치로 서귀포시의 미래를 행복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문대림 전 의장은 또 “제주사회 변화를 위해 국제자유도시의 리모델링이 필요하며이를 차근차근 준비해온 사람 위성곤을 국회로 반드시 보내 달라“면서 ”반성이 필요한 사람들이 또 새누리당을 통해 다시 권력을 잡겠다고 하고 있다. 위성곤과 함께하는 것이 미래 세력을 만든 것이며 그 길에 문대림이 힘 있게 함께 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연단에 오른 위성곤 후보는 “정치적 동지인 문대림 의장께서 오늘 지지해 주시기 위해 직접 연설까지 해주셨다”면서 “저는 앞으로 서귀포의 발전을 위해 문대림 의장과 함께 상의하고 논의해 나가겠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위성곤 후보는 “어제 티비토론에서 강지용 후보께서 자신의 내건 공약도 제대로 모르고 있었다”면서 “1차 산업 최저가격보장제를 통해 농업을 발전시키고 중문개발과정에서 소외된 지역주민이 아니라 지역주민우선고용제를 도입해서 지역주민에게 이익되는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위성곤 후보는 특히 “이번 선거는 낡은 과거를 선택할 것인가, 서귀포의 미래를 선택할 것인가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낡은 권력이 아니라 시민이 국가의 주인이다. 권력이 승리하는 날이 아니라 시민이 승리하는 날로 4월 13일을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