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풍향계] 총선 D-3, 제주 사전투표율 10.7%로 전국 최하위
상태바
[총선풍향계] 총선 D-3, 제주 사전투표율 10.7%로 전국 최하위
  • 특별취재팀
  • 승인 2016.04.10 0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선거 막바지 각 후보마다 집중유세에 총력

4·13 총선 3일 전인 10일, 제주지역 여야 후보들은 오전부터 막바지 표심 잡기에 총력을 쏟을 예정이다.

도내 3개 선거구에서 여·야가 피를 말리는 초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어서 10일에 이어지는 유세가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모 캠프 관계자는 “상대 후보 측과 접전인 상황에서 선거를 앞 둔 마지막 주말동안 총력을 기울일 생각”이라며 “이틀 동안 쉬지 않고 여러 사람을 만날 수 있도록 돌아다닐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이틀간 진행된 20대 총선 사전투표의 투표율이 12.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8일 오전 6시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총 선거인 4천210만398명 가운데 513만1천721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이는 직전 전국단위 선거인 2014년 지방선거 때의 누적투표율 11.5%를 약간 웃도는 것이며, 역대 가장 높은 투표율이다.

사전투표는 지난 2013년 상반기 재·보궐 선거 때 처음 도입됐고, 전국단위 선거에 적용된 것은 2014년 지방선거가 처음이다

이에 따라 이번 총선의 투표율은 50%대 후반이 될 것으로 선관위는 예상했다.

사전투표가 없었던 지난 19대 총선에서의 최종투표율은 54.2%였다.

이 같은 사전투표율을 놓고 선거 판세를 명확하게 점치기는 쉽지 않으나 여권 텃밭인 부산과 대구의 투표율이 전국 최저를 기록한 것은 ‘공천 파동’에 대한 이 지역 유권자들의 부정적 인식이 반영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반대 호남권 사전 투표율이 전국 최상위권으로 랭크된 것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치열한 경합을 벌이면서 선거 관심을 증폭시킨 데다, 최근 국민의당의 호남권 ‘녹색바람’과 무관치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없지 않다.

이번 사전투표율에 비춰 총선 전체 투표율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나 사전투표율 상승이 ‘투표 분산 효과’로 그칠 경우 총선 투표율은 대폭 오르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선관위는 당초 이번 사전투표율이 15%를 넘길 것으로 예측했지만 12%대 초반에 머물렀다.

광역시도별로 가장 투표율이 높은 지역은 18.9%를 기록한 전남이었고, 가장 낮은 지역은 유일하게 한 자릿수를 기록한 부산(9.8%)이었다.

전북이 17.3%로 두 번째 높은 사전투표율을 보였고, 세종(16.9%), 광주(15.8%), 경북(14.1%), 강원(13.4%), 대전(12.9%), 충북(12.9%), 경남(12.2%), 충남(12.1%), 울산(12.0%) 등이 뒤를 따랐다.

이어 서울(11.6%), 경기(11.2%), 인천(10.8%), 제주(10.7%), 대구(10.1%) 등의 순서를 보였다.

제주지역에서 사전투표는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에 이어 2번째로 국회의원선거는 처음 시행돼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 도내 사전투표율은 선거인수 기준으로 11.1%였다.

이런 가운데 제주시 갑 선거구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9일 단장 1명, 상황실장 1명, 팀원 50명으로 하는 부정선거감시단을 구성하고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

부정선거 감시단 관계자는 "공정하고, 공명한 선거가 되기 위해 흑색선전, 금품살포, 상호비방 등의 행위에 대해서는 즉시 고발조치하고, 제주시 갑 선거구 내에 크린선거운동 캠페인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상대 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은 계속되고 있다.

새누리당이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후보의 장녀가 대기업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강 후보측은 주식이 아닌 삼성전자내 새마을금고 예탁금이라고 맞서고 있다.

새누리당은 불과 1년사이 2억원이 넘는 대기업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의혹을 제기한 반면 강창일 후보측은 전세금으로 지불했던 금액을 돌려받아 예탁한 것으로, 엄연한 허위사실인 만큼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