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수용 “국민의당 녹색바람 제주 상륙, 구태정치 청산 선거혁명 확신”
상태바
오수용 “국민의당 녹색바람 제주 상륙, 구태정치 청산 선거혁명 확신”
  • 문승준 기자
  • 승인 2016.04.10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제주시 을’ 오수용 후보는 9일에도 이른 아침부터 광양 사거리, 홍도건재 사거리, 아라농협 앞에서, 그리고 낮에는 일도지구 수협 사거리, 건입동 현대아파트 입구 등을 잇따라 방문해 ‘현장 밀착형 거리유세’ 강행군을 이어갔다.

오수용 후보는 “선거 후반전으로 접어들면서 판세가 급격히 변하기 시작했다. 호남에서 시작된 국민의당 녹색 바람이 수도권까지 강타하고 전국에 새로운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며, “저 오수용의 지지율도 가파른 상승 국면에 진입했다. 유권자 여러분들 마음 속 생각, 투표장에 가서 행동으로만 옮겨주신다면 대역전 가능하고, 오수용 확실히 승리할 수 있다는 확신 갖게 됐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유권자 여러분들 그동안 각종 선거에서 1번 2번 찍을 만큼 찍었으나 늘 후회하셨다. 정치가 도민을 걱정해야 하는데, 도민이 오히려 정치를 걱정해야 하는 기막힌 현실이 반복돼 왔다”며, “그동안 다른 대안이 없이 최악 피하기 위해 1,2번 선택했지만 이번엔 확실한 대안 국민의당 오수용이 있다”고 강조했다.

오수용 후보는 “안철수 대표가 주도하는 국민의당 녹색 바람이 전국 강타하면서 이번 선거 판세가 당초 정치평론가들의 예상을 깨고 곳곳에서 국민의당 후보들이 대약진하면서 국민의당이 국회 원내 교섭단체 구성은 물론이고, 내년 정권교체의 확실한 발판이 될 안정적 의석 확보 가능성이 높아지자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 ‘읍소’ 전략으로 다시 한 번 국민들을 기만하고 있다”고 기득권 양당을 맹비난했다.

오 후보는 “평소에는 자기들끼리 싸움질만 하다가 선거에서 불리해져 가면 영남에 가서, 호남에 가서 지도부들이 무릎 꿇고 정신 차리겠다고 ‘읍소’하는 이 구태정치, 이번엔 국민들이 도민 여러분들이 확실히 심판해 평소 국민들, 도민들 무서워할 줄 아는 새로운 정치문화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오수용 후보는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왜 제주도민들께는 무릎 꿇고 잘못 했다고 ‘읍소’하지 않느냐? 제주도민들은 무시해도 이번 선거에서 다시 승리할 수 있다는 착각 때문에 그런 것이냐”고 꼬집은 뒤 “도민들이, 유권자 여러분들이 이번엔 확실히 표로 도민들 우습게 보는 ‘그들만의 정치’ 따끔하게 심판해 주셔야 한다”고 호소했다.

오 후보는 “새누리당 정권 8년, 우리 제주와 우리 도민들 홀대하고 무시해 왔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권력 12년간 독점할 수 있도록 기회 줬지만 무책임한 행태로 도민들에게 큰 실망 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선거 초·중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다시 1,2번이 선두권이다. 도민들 우습게 보고 무책임한 행태 보이다가도 선거철 들어 반짝 관심, 마음에도 없는 사과 한 번 하면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는 ‘나쁜 정치문화’ 재연될까 정말 걱정”이라고 밝혔다.

오수용 후보는 “힘 있는 도지사를 선택하면 달라지지 않을까 기대해서 원희룡 지사를 뽑아주었지만 박근혜 정부의 제주에 대한 홀대와 무시가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 그리고 12년 동안 국회 권력을 독점한 더불어민주당은 새누리 정권을 제대로 견제하지도 못했고 감귤값 폭락, 부동산 폭등에도 무책임으로 일관했다.”라고 기득권 양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오 후보는 “국민의당 녹색 돌풍이 드디어 제주도에도 상륙했다. 그리고 제주도에서 불기 시작한 구태정치 청산 바람과 결합해 제주판 선거혁명 이룰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왔다”며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는 나이만 젊은 ‘젊은 구식 모델’, ‘젊은 구태’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고,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도 정치적 정체성이 애매모호한 무늬만 개혁적인 소신 없는 정치인”이리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제주의 낡은 정치, 구태 정치인들 이번 총선에서 청산하고 심판해야 새로운 제주 만들어갈 수 있다”며 “저 오수용은 출마를 결심한지 60여일 만에 새로운 제주 정치문화 만들어낼 새로운 대안으로서 큰 관심과 격려를 받고 있다. 정말 감사드린다. 선거운동 끝나는 그 날까지 더 열심히 해서 제주의 녹색 돌풍, 태풍의 눈이 되고, 짜릿한 대역전 드라마 유권자 여러분과 함께 반드시 성공시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