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위원장, “더불어민주당은 제주도를 잊어 버린적이 없다”
상태바
김종인 위원장, “더불어민주당은 제주도를 잊어 버린적이 없다”
  • 문승준 기자
  • 승인 2016.04.1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후보와 서귀포수협 위판장 방문인사, 일호광장 출근인사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4·13 총선 공식선거운동 마지막 날 12일 아침을 맞아 위성곤 후보와 함께 서귀포수협 위판장 방문인사, 일호광장 거리인사로 선거운동을 시작 하였다.

김종인 위원장은 오전 7시에 서귀포수협 위판장을 찾은 지역주민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더불어민주당과 위성곤 후보를 지지해 줄 것을 호소하였다.

위판장 방문인사를 마친 김 위원장은 일호광장에서 위성곤 후보와 함께 서귀포시민들께 손을 흔들며 출근인사를 하였다.

위성곤 후보는 출근인사를 마치면서 △감귤 등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제 도입 △마늘, 양파, 콩 등 주요농산물들을 위협하는 TRQ(저율관세할당) 제도는 농업인을 위한 제도로 변경 △4·3유족들의 마음이 돼서 제주 4·3 특별법 개정 △어린이병원비에 대한 국가 지원 확대 △강정마을 주민 등에 대한 해군기지 구상권 철회를 담은 5대 정책 건의문을 전달하였다.

김종인 위원장은 서귀포를 떠나면서 “제주지역 세분의 후보가 지금까지 잘 해와서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생각하고, 더불어민주당은 4.3사건등 제주도를 잊어버린 적이 없다. 아직도 4.3사건이 해결되지 못해 안타깝다” 고했다.

또한 “제주도는 관광과 1차 산업인데 1차산업이 개방화된 이후에 감귤산업이 활성화 되지 못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특히 지난 겨울에 감귤 매출액이 준 것에 대해 심정적으로 너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위성곤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이 선거운동 마지막 날 서귀포시에서 선거운동을 시작 해준 점에 대해 무척 고맙고, 반드시 압도적 승리로 보답 하겠다”고 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